사회

MBC

위험한 현장에 구조 속도 더뎌..애타는 실종자 가족

김철원 입력 2022. 01. 15. 20:13 수정 2022. 01. 15. 20:5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보신 것처럼 사고현장은 추가 붕괴가 우려돼 매우 위험한 상황입니다.

무너진 아파트에 붙어있는 크레인을 해체해야 구조 작업이 더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그저 지켜볼 수밖에 없는 실종자의 가족들은 애가 탑니다.

김철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콘크리트가 떨어져나간 아파트 최상층.

삐져나온 철근이 어지럽게 얽혀 있습니다.

그 철근에 붙어있는 콘크리트 잔해는 금방이라도 떨어질 듯 위태롭습니다.

이 잔해들은 바람이 불거나 충격이 가해지면 그대로 떨어지기 일쑤입니다.

그래서 광주시는 낙하물이 떨어지는 것만을 관찰하는 별도의 신호수를 두고 있습니다.

잔해가 떨어질 때마다 호루라기를 불고 사이렌을 울려 현장에서 작업하고, 구조하는 사람들에게 경고를 보내고 있습니다.

[문희준/광주서부소방서장] "아래 작업은 안전이 우선이기 때문에 관측조가 202동에 배치돼서 운영 중에 있고요. 또 경보를 말하는 경보조를 따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다 기울어져 있는 크레인이 언제 쓰러질 지 모르고 또 위태롭게 서있는 벽체 같은 구조물이 추가로 떨어져 나갈 수 있기 때문에 잔해물 걷어내는 작업과 인명 수색작업은 매우 더디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지 오늘로 닷새째이지만 걷어내야 할 잔해의 10%도 치우지 못했습니다.

[박남언/광주광역시 시민안전실장] "사고 현장에서는 곳곳에 위험요인이 있고, 구조환경도 어떤 재난보다도 전례 없이 복잡하고 어려운 상황입니다."

실종자 가족들은 수색 속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구조대를 보호하는 장치를 설치해 달라고 현대산업개발 측에 요구했습니다.

[안00/실종자 가족 대표] "대원들의 안전을 위해서 투입을 못 하니까 현대산업개발 측에서 가림막 장비가 있다고 그러더라고요. 그것을 투입을 해주기로 했는데… 저희는 하는 줄 알았어요. 근데 아직도 설치가 안 됐어요."

아슬아슬 위험한 작업 환경과 여전히 미온적인 현대산업개발의 태도에 한시가 다급한 실종자 가족들의 가슴은 타들어가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철원입니다.

영상취재: 이정현 / 광주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취재: 이정현 / 광주

김철원 기자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2/nwdesk/article/6333169_35744.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