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BS

서울서 30분 거리인데.."방역패스 없으면 못 들어가요"

제희원 기자 입력 2022. 01. 15. 20:18 수정 2022. 01. 15. 22:48

기사 도구 모음

대형마트와 백화점에서 방역패스 중단하라는 법원 결정은 서울에 한정됩니다.

그렇다 보니 경기도 마트에서는 오늘(15일)도 이렇게 방역패스가 있어야 입장할 수 있었던 반면에, 서울 마트에서는 패스가 없어도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구로에 있던 마트에서 불과 5km 떨어진 곳이지만 법원 결정 대상이 아닌 경기도라 방역패스가 없으면 들어갈 수 없습니다.

방역패스가 없어 가족만 마트 안에 들여보낸 사람도 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대형마트와 백화점에서 방역패스 중단하라는 법원 결정은 서울에 한정됩니다. 그렇다 보니 경기도 마트에서는 오늘(15일)도 이렇게 방역패스가 있어야 입장할 수 있었던 반면에, 서울 마트에서는 패스가 없어도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서울 경계선을 사이에 두고 벌어진 혼란스러운 모습, 제희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구로구의 대형 마트입니다.

입구를 지키고 있던 방역패스 안내판이 사라졌습니다.

안심콜이나 QR코드 체크인, 수기 명부 작성 가운데 하나만 하면 들어갈 수 있습니다.

같은 업체가 운영하는 경기 광명시 다른 마트.

출입구 앞에 선 직원들이 방역패스를 일일이 확인합니다.

구로에 있던 마트에서 불과 5km 떨어진 곳이지만 법원 결정 대상이 아닌 경기도라 방역패스가 없으면 들어갈 수 없습니다.

[핸드폰을 지금 안 들고 나와서. ((방역패스) 정지시켜 놨다며. 그런데도 안되나?) 여기 경기도로 들어가나? 여기가 서울로는 안 들어가는구나. 참. 그 생각을 안 했구나.]

방역패스가 없어 가족만 마트 안에 들여보낸 사람도 있습니다.

[박명조/경기 광명시 하안동 : TV 봤거든요. 서울은 풀렸다고. 마트 들어가는 거 풀렸다고 들어서 혹시나 해서 왔는데 여기는 안 풀렸네요. (그러면 가족분들 기다리셔야 해요?) 네네.]

이렇게 차로 30분 이내 거리 마트도 상황이 다르다 보니 설명할 직원을 둬야 할 정도입니다.

[마트 직원 : 16일까지 계도기간이거든요. 17일부터는 (접종증명서나 PCR 음성확인서 없이) 들어갈 수 없는 상황입니다.]

특히 법원 결정이 마트나 백화점 이용이 많은 주말 직전에 나면서 이용객들의 혼란이 더 컸습니다.

당장 모레부터는 방역패스 계도기간도 끝나 과태료가 부과될 예정이어서 형평성 논란은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인필성, 영상편집 : 김호진)

▷ 재판부마다 '방역패스' 엇갈린 판단…혼란은 시민들 몫
[ 원문 링크 : https://news.sbs.co.kr/d/?id=N1006606141 ]

제희원 기자jessy@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