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C

"인형 얻으려고 KFC에서 2백만 원..멀쩡한 치킨 버려"

이해인 입력 2022. 01. 15. 20:37 수정 2022. 01. 15. 20:5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중국에서 KFC가 진출 35주년을 기념해 세트메뉴를 사면 한정판 인형을 주는 행사를 진행했는데요.

단 2시간 만에 다 팔렸습니다.

원하는 인형을 얻기 위해 엑스선 장비를 동원한 사람도 있고 2백 만원 어치를 산 사람도 있는데 멀쩡한 햄버거와 치킨은 버려졌습니다.

시진핑 주석의 지시로 음식 낭비 줄이기에 나선 중국 당국의 눈에 이런 마케팅이 어떻게 보일까요?

베이징에서 이해인 특파원입니다.

◀ 리포트 ▶

포장도 뜯지 않은 햄버거와 치킨이 가득 쌓여 있습니다.

우리 돈 1만8천원짜리 세트 메뉴를 사면 주는 캐릭터 인형만 챙기고 음식은 버린 겁니다.

KFC가 중국 진출 35주년 기념으로 제작한 인형이 인기를 끌면서 벌어진 일입니다.

7종류로 만든 한정판으로, 72분의 1 확률로 나오는 인형은 웃돈이 8배나 붙었습니다.

원하는 인형을 얻기 위해 한 번에 세트메뉴 106개, 190만원 어치를 산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런 사람들이 많다보니 SNS에는 돈을 주면 음식을 대신 먹어주겠다는 글까지 올라왔습니다.

[KFC 매장 직원] "2시간 만에 다 팔렸습니다. 한정판이라 다시 나오지는 않을 겁니다."

인형마다 무게가 다른 점을 이용해 전자저울을 매장에 들고가거나, 엑스선 장비로 모양을 확인하는 등 기상천외한 방법들도 동원되고 있습니다.

한정판에 열광하는 중국 젊은이들에게 이번 마케팅은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하지만 중국 소비자단체가 과소비와 음식낭비를 부추긴다고 불매운동을 촉구하면서 KFC는 오히려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시진핑 주석이 직접 음식 낭비를 경고한 뒤 중국 당국은 '먹방 방송'을 금지하는 등 관련 규정을 강화해왔습니다.

[진바이양/중국소비자협회] "녹색원칙을 따라야 합니다. 녹색원칙은 자원을 절약하고 환경을 보호하고, 낭비를 반대하는 것입니다."

작년엔 한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우유를 사면 투표권을 주는 방식 때문에 멀쩡한 우유가 버려졌습니다.

당시 중국 당국이 프로그램 제작을 중단시키고 고발까지 한 적이 있어 이번 사태로 KFC에도 제재 조치가 내려질 거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MBC뉴스 이해인입니다.

영상취재 : 고별(베이징) / 영상편집 : 박혜연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취재 : 고별(베이징) / 영상편집 : 박혜연

이해인 기자 (lowtone@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2/nwdesk/article/6333179_35744.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