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日 코로나19 확진자 2만5000명 돌파..3차 백신 접종률 0.9%

공병선 입력 2022. 01. 15. 21:36

기사 도구 모음

일본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최다 기록에 근접할 정도로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이 미진하면서 주일 미군기지를 중심으로 시작된 확산세가 급격히 빨라지는 모습이다.

15일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2만5630명로 집계됐다.

하지만 일본 당국은 사회 기능 유지를 위해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이들의 격리 기간을 단축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日 당국, 사회 기능 유지 위해 확진자 밀접 접촉자 격리 기간 단축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공병선 기자] 일본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최다 기록에 근접할 정도로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이 미진하면서 주일 미군기지를 중심으로 시작된 확산세가 급격히 빨라지는 모습이다.

15일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2만5630명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8월20일 기록한 하루 최대치 2만5992명에 근접하는 수준이다.

지난달 15일까지만 해도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74명에 불과했다. 하지만 한 달 사이 약 147배 늘어난 셈이다. 주일 미군기지에서 시작된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이 확산세가 갈수록 빨라지는 형국이다.

백신 접종률도 낮아 당분간 코로나19 확산 속도는 빨라질 것으로 관측된다. 일본 총리관저 집계에 따르면 이달 13일까지 일본에서의 코로나19 3차 백신 접종자는 전체 인구의 0.9%에 불과하다.

하지만 일본 당국은 사회 기능 유지를 위해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이들의 격리 기간을 단축하고 있다. 이날 일본 정부는 오미크론이 주류가 된 국가나 지역에 머문 입국자들의 격리기간을 2주에서 열흘로 줄였다. 아울러 오미크론 감염자와의 밀접 접촉자의 격리기간도 열흘로 줄인다는 방침을 전국 광역자치단체에 전날 통보했다.

필수 인력에 대한 격리조치도 완화하고 있다. 경찰과 보육·개호(환자 및 노약자를 곁에서 돌보는인력) 종사자 등 필수 인력에 대해선 6일째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격리를 해제할 수 있도록 했다.

일본 당국의 이러한 조치들은 오미크론의 잠복기간이 사흘 정도에 불과하다는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의 분석을 토대로 결정됐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