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한없이 죄송하다" 이용섭 광주시장, 붕괴사고 관련 사과문

박철홍 입력 2022. 01. 15. 21:58

기사 도구 모음

이용섭 광주시장이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와 관련해 실종자와 가족, 시민들에게 "한없이 죄송하다"는 내용으로 사과문을 15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

이 시장은 "사고 발생 5일째, 실종자 수색·구조작업이 더디기만 해 죄송스럽다"며 "이 추위에도 우리 구조대원들이 모든 위험을 무릅쓰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언제 추가붕괴가 있을지 모르는 고난도의 재난 현장이다 보니 대원들의 안전 또한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실종자 가족 만난 이용섭 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이용섭 광주시장이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와 관련해 실종자와 가족, 시민들에게 "한없이 죄송하다"는 내용으로 사과문을 15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

이 시장은 "사고 발생 5일째, 실종자 수색·구조작업이 더디기만 해 죄송스럽다"며 "이 추위에도 우리 구조대원들이 모든 위험을 무릅쓰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언제 추가붕괴가 있을지 모르는 고난도의 재난 현장이다 보니 대원들의 안전 또한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생계를 내려놓고 실종자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가족들, 추가붕괴 위험 때문에 한겨울 추위에 대피 생활을 해야 하는 인근 주민들, 그리고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는 상인들까지 눈을 돌리는 곳마다 우리 시민들의 고통과 아픔이 눈에 밟힌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설상가상으로 지난 2년 동안 잘 관리되던 코로나19 상황도 크나큰 위기라며, 이틀 연속 확진자가 200명대를 넘어서면서 선별검사소마다 검사자들로 넘쳐나고 있는 상황도 염려했다.

이 시장은 "시정의 최우선 가치를 '안전'으로 내세우고 노력해왔는데 이런 일들이 발생하니 면목이 없다"며 "온갖 지혜와 힘을 모아 이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확실한 안전장치를 만들겠다"고 했다.

한편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광주 서구 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39층에서 콘크리트를 타설하던 중 23~38층 일부 구조물이 붕괴해 무너지는 사고가 나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현재까지 실종자 6명 중 1명만 사망 상태로 수습됐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