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이재명 "군대 안갔다온 인간들이 '멸공' 주장"..정용진·윤석열 동시 겨냥?

김은빈 입력 2022. 01. 15. 23:34 수정 2022. 01. 16. 06: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5일 강원도 춘천시 명동거리를 방문,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5일 "원래 군대 안 갔다 온 인간들이 멸공, 북진통일을 주장한다. 선제공격 이런 것을 (주장)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강원 인제군의 한 카페에서 진행한 명심 토크콘서트에서 군 전역 청년들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이같이 말했다.

이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촉발한 멸공 논란과 함께 최근 이마트에서 멸치와 콩을 구매해 논란을 빚은 윤석열 국민의힘을 동시에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됐다. 윤 후보는 앞서 대북 선제 타격론을 언급하기도 했다.

다만 이 후보는 자신 역시 군 미필자임을 의식한 듯 해당 발언 끝에 "내가 좀 그런 느낌이긴 한데"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소년공 시절 사고로 장애 판정을 받아 군복무를 면제받았다.

이 후보는 남성의 군 복무에 대해선 "국가를 위해 특별한 희생을 치르는 것이라 공정하게 대우해주면 좋겠다. 남자로 태어난 게 죄인도 아닌데"라며 "어떤 형태로든 특별한 희생에 대해 상응하는 보상을 해주는 게 맞다"고 말했다.

또 "우리 아들들도 다 군대에 갔다 왔다. 둘 다 공군으로 갔는데 23개월씩 풀로 꽉 채워서, 헌병 이런 험한 곳으로 보냈다"고 했다.

이 후보는 군인들의 처우 개선에 대한 아이디어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제가 구상하는 것 중 하나가, 군대를 1년 6개월을 가면 지금은 눈 치울 걱정하고 식당에서 급식병 이런 것을 하면서 매일 얼굴 뻘게져서 스팀을 쐬고 이런다"며 "그런 건 외주를 주고 경계 업무는 첨단장비로 하고, 예를 들면 드론 부대 같은 걸 창설해서 프로그래머 양성하고, 그런 부대를 잘 유지하다가 퇴역하면 관련 회사에 취업하고, 이렇게 해주면 좋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