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이재명·민주당의 '대장동 월요일 리스크'가 시작된다?

박홍두 기자 입력 2022. 01. 16. 11:47 수정 2022. 01. 16. 14: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6일 강원도 고성군 통일전망대를 방문, 평화경제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과 민주당이 대선을 50여일 앞두고 다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사건에 대한 불안한 시선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 의혹으로 기소된 ‘대장동 키맨들’을 대상으로 한 법원 공판에서 그들의 입이 열릴 때마다 이 후보와 대장동 사건이 부각되면서다. 공판이 주로 월요일마다 열릴 것으로 예정되면서 당내에서는 이른바 ‘월요일 리스크’가 시작된 것이라는 얘기까지 나온다.

지난 10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사건 5인방의 첫 공판은 오랜만에 여의도의 시선이 대장동 사건으로 집중되게 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와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 성남도시개발공사 투자사업팀장을 지낸 정민용 변호사 등의 입에 이목이 쏠렸다.

그 중에서도 김씨의 변호인이 밝힌 한 마디는 파장이 컸다. “독소조항이라고 언급된 7개 조항은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이 안정적 사업을 위해서 지시한 방침에 따른 것이다”라며 사건의 윗선으로 의심받은 이 후보를 직접 거론하자 반응은 뜨거웠다. 이 후보 선대위가 즉각 입장을 내고 대응했다. “해당 방침은 이재명 당시 시장의 사적 지시가 아닌 ‘성남시 공식 방침’”이라며 “‘독소조항 7개’는 민간 사업자에게 이익을 주는 조항이 아닌 지자체가 개발이익을 환수하기 위한 조항”이라고 해명했다. 이 후보는 공식 행사 뒤 기자들의 질문에 “오늘 재판이 있었습니까”라고 되물으며 “제가 내용을 잘 몰라서 지금 말씀드리기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답했다. 김씨 측 변호인이 추후 입장문을 내고 “사업자 로비에 의해 결정된 것이 아니라는 점을 설명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국민의힘은 지난 11일 대장동 특검 도입 주장에 목소리를 키우며 공세를 퍼부었다. 파장이 커지자 이 후보 선대위 측은 ‘이 후보 방침’을 ‘지시’로 쓴 언론보도에 대해 정정보도를 요청하며 정정하지 않을 경우 언론중재위원회 제소도 하겠다고 밝혔다. 선대위 내에선 해당 사안이 더 퍼질까 전전긍긍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당내에선 이 같은 소동이 월요일마다 반복될 수 있다는 점에 우려가 커지고 있다. 대장동 5인방에 대한 다음 공판기일은 월요일인 17일 오전 10시로 잡혀있다. 통상 주요 사건의 공판이 일주일 단위로 같은 요일에 열린다는 점을 미뤄보면 월요일마다 법원에서 대장동 5인방의 말이 속보 형태 보도로 쏟아질 가능성이 크다.

민주당 대응도 더 기민해지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현재로선 이 후보와 민주당은 “대장동 사건에서 이 후보가 연루된 것은 없으며, 피의자들과도 무관한 관계”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법원에서 매주 나올 말들 때문에 ‘대장동 사건 = 이재명 비리’라는 야당 공세가 커지는 것을 총력 방어해야 하는 처지다. 한 재선 의원은 16일 통화에서 “아무리 사실이 아닌 내용이 법정진술로 나온다고 해도 언론보도가 줄줄이 나오면 이에 대응을 할 수밖에 없다”며 “꺼질 것 같던 대장동 불길이 다시 탈까봐 걱정”이라고 말했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