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이준석 "영입 제안 문제 안돼"..홍준표 "돈 주니 미투 없단 발언 충격"

장나래 입력 2022. 01. 16. 23:46 수정 2022. 01. 17. 08:36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부인 김건희씨가 캠프 운용에 관여했다는 내용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선거에서 가족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두둔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16일 밤 <문화방송>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방송이 끝난 뒤 페이스북에 "모든 단위의 선거에서 가족의 역할은 중요하다"며 "후보자의 배우자가 본인에게 과도한 의혹을 제기하는 매체들에 대해서 지적하고, 조언을 해주는 사람들에 대해서 감사를 표하고, 캠프를 구성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인사를 영입하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될 일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2 대선]야당 덮친 '김건희 녹취록 방송'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부인 김건희씨가 캠프 운용에 관여했다는 내용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선거에서 가족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두둔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16일 밤 <문화방송>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방송이 끝난 뒤 페이스북에 “모든 단위의 선거에서 가족의 역할은 중요하다”며 “후보자의 배우자가 본인에게 과도한 의혹을 제기하는 매체들에 대해서 지적하고, 조언을 해주는 사람들에 대해서 감사를 표하고, 캠프를 구성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인사를 영입하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될 일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이 대표는 또 “후보자의 배우자가 정치나 사회 현안에 대해 본인이 가진 관점을 드러내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될 일이 없다”며 “특히 보도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인지하지 못한 상황에서는 여러 사안이나 인물에 대해서 편하게 평가하고 표현할 수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김씨가 통화한 기자에게 ‘불리한 질문을 해보라’고 주문한 대상인 홍준표 의원은 방송 뒤 페이스북에 “김종인씨가 먹을 게 있으니 왔다”, “탄핵을 주도한 보수들은 바보”, “돈을 주니 보수들은 미투가 없다”는 김씨의 말이 모두 “충격적”이라고 적었다. 홍 의원은 “틀튜브들(노인 유튜버들을 비하하는 말)이 경선 때 왜 그렇게 집요하게 나를 폄훼하고 물어뜯고 했는지 김건희씨 인터뷰를 잠시만 봐도 짐작할 만하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방송에 대해 “지극히 사적인 대화임에도 공익적 목적에 부합하다고 주장하면서 불법으로 녹취된 파일을 방영했다”며 유감을 나타냈다.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한 것으로 대단히 부적절했다”고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화 녹음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이루어진 사적 대화이지만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관련기사]
.김건희 “캠프로 와…내가 시키는 거 해야지”
https://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1027538.html
.김건희 “뭐 하러 미투를 잡냐고…나랑 남편은 안희정 편이거든”
https://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1027540.html
.이준석, ‘캠프 운용 관여’ 김건희 통화 내용에 “가족 역할 중요”
https://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1027541.html
.“홍준표 까야 슈퍼챗” 김건희 발언에, 홍준표 “참 대단한 여장부”
https://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1027542.html
.[사설] 김건희 육성으로 드러난 부적절한 ‘선거운동 관여’
https://www.hani.co.kr/arti/opinion/editorial/1027549.html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