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서울의소리 "김건희, 조국 구속 발언..검찰총장인 줄"

김유민 입력 2022. 01. 17. 10:21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와 7시간 통화 녹음을 제공한 서울의소리 측이 MBC 보도에 중요한 부분이 빠졌다면서 "괜히 줬나 이런 생각도 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건희씨가 통화 중 '조국 전 장관이나 정경심 교수가 좀 가만히 있었으면 우리가 구속시키려 하지 않았다'는 발언을 예로 들며 "정말 충격적인 말이다. 김건희씨가 검찰총장이었나"라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실로 착각하게 만드는 화술"
"MBC 보도, 중요한 부분 빠져"
윤석열 측 "누나동생 사적대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서울신문DB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와 7시간 통화 녹음을 제공한 서울의소리 측이 MBC 보도에 중요한 부분이 빠졌다면서 “괜히 줬나 이런 생각도 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건희씨가 통화 중 ‘조국 전 장관이나 정경심 교수가 좀 가만히 있었으면 우리가 구속시키려 하지 않았다’는 발언을 예로 들며 “정말 충격적인 말이다. 김건희씨가 검찰총장이었나”라고 물었다.

윤석열 측은 “누나-동생 하는 사적 대화 방송한 MBC는 정치적 중립을 훼손했다”라며 “이재명 ‘형수 욕설’도 심층취재하고 보도할 건가”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국의 적은 민주당” 발언 뒤엔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는 1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김건희씨가 이런 얘기를 한다. ‘조국 전 장관이나 정경심 교수가 좀 가만히 있었으면 우리가 구속시키려 하지 않았다’고.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검건희씨와 상의를 했다는 거나 아니면 (윤 총장이) 김건희씨한테 그런 의향을 내비쳐서 김건희씨가 그런 얘기를 했을 거라 이렇게 본다”고 주장했다.

전날 MBC가 공개한 김씨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발언은 “조국 수사를 그렇게 펼칠 게 아닌데 (여권 인사들이) 조국 수사를 너무 많이 공격했지”, “유튜브나 유시민 이런 데서 자기 존재감 높이려고 키워가지고, 사실 조국의 적은 민주당”이었지만 그 뒤 중요한 부분이 빠졌다는 것이었다.

백은종 대표는 “이분하고 대화하면 누구나 빨려 들어갈 수밖에 없겠구나. 김건희씨 모든 말이 다 진실인 마냥 그런 착각이 들었다”며 김건희씨의 화술이 대단하다고 평가했다. 김씨에게 사적으로 접근해 통화한 뒤 녹음한 것이 취재기술이냐는 질문에는 “김건희씨한테 끌려가는 척하면서 취재를 한 것은 취재의 기술적인 부분이라 윤리 부분에서 벗어나는 부분은 아니라고 주장하겠다”고 말했다.

MBC 스트레이트 방송화면 캡처

‘형수 욕설’도 취재하고 보도할 건가

윤희석 국민의힘 선대본 상임공보특보는 같은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사적 대화를 방송으로 내보내서 정치적 중립성을 이미 훼손한 점에 대해서 책임을 묻고 싶다”고 말했다.

윤희석 특보는 “반론을 하려고 해도 방송 내용을 알려주지 않기 때문에 할 수가 없다”라며 “MBC는 이재명 후보의 형수 욕설 부분에 대해서도 이렇게 심층 취재하고 대대적으로 보도할 계획이 있는가, 계획이 만약에 없다면 이재명 후보 형수 욕설은 공적인 판단이 필요하지 않다는 거냐 질문하고 싶다. 답변을 들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김유민 기자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