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민주, '이재명, 간접살인' 발언 국힘 김기현 원내대표 검찰 고발

고동욱 입력 2022. 01. 17. 15:17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처음 제보한 이모 씨 사망과 관련해 '간접 살인' 등의 발언을 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를 검찰에 고발했다.

민주당 선대위 국민검증법률지원단은 이날 김 원내대표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변호사비 대납의혹 조작사건' 檢수사 마무리 단계로 알아"
선대위에서 발언하는 양부남 국민검증법률지원단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처음 제보한 이모 씨 사망과 관련해 '간접 살인' 등의 발언을 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를 검찰에 고발했다.

민주당 선대위 국민검증법률지원단은 이날 김 원내대표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앞서 이씨의 사망과 관련해 페이스북과 라디오 인터뷰 등에서 "이 후보는 '간접 살인'의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져야 마땅하다", "결과적으로 강요된 죽음" 등의 발언을 했다.

민주당은 "아무런 근거 제시도 없이 단순한 억측만으로 마치 이 후보가 이씨의 사망과 관련이 있는 듯이 명백한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판사 출신의 법조인으로서 관련 법리를 잘 알면서도 거듭 공표한 것은 국민을 현혹하려는 고의성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양부남 국민검증법률지원단장은 "'변호사비 대납 의혹 조작사건'을 수사하는 수원지검의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온 것으로 안다"며 "속히 이 사건을 둘러싸고 유사한 억측이 더는 난무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