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與 "윤석열, 무속인 말 듣고 신천지 압수수색 영장 거부했나"

입력 2022. 01. 17. 15:38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캠프에 무속인이 고문으로 활동하며 메시지 등에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총장 재직 당시 무속인의 조언을 듣고 신천지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거부한 것 아니냐"며 재차 공세에 나섰다.

사실상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윤 후보가 무속인의 조언에 따라 압수수색 영장을 거부한 셈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尹, 건전법사 조언 따라 신천지 압수수색 영장 거부"
민주당 "대통령 되려고 이만희 강제수사 거부..직권남용"
野 "건진법사 몇 번 드나들었지만, 선대본부 개입 안 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캠프에 무속인이 고문으로 활동하며 메시지 등에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총장 재직 당시 무속인의 조언을 듣고 신천지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거부한 것 아니냐”며 재차 공세에 나섰다. 윤 후보 측은 “몇 번 드나든 적은 있지만, 선대본부에 개입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지만, 예전부터 윤 후보가 무속인의 조언을 들어왔다는 추가 증언이 나오면서 논란은 더 커지는 모양새다.

강선우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후보의 신천치 압수수색 거부라는 석연치 않은 결정이 결국 무속인 전씨에게서 비롯된 것이라는 증언이 담긴 보도가 나왔다”라며 “보도대로라면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되기 위해 이만희 회장에 대한 강제수사를 거부한 셈이다. 직권남용에 해당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20년 2월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했을 당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신천지 교단에 대한 강제수사와 압수수색 영장 집행을 지시했다. 그러나 당시 대검은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에 돌입할 시 반드시 대검과 사전 협의하라’며 법무부의 지시를 사실상 묵살했다.

윤 후보 역시 지난해 12월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당시 상황을 언급하며 “압수수색은 방역과 역학조사에 도움이 안 된다. 더구나 이걸 공개적으로 한다는 것은 너무 어이가 없는 짓”이라고 언급했다. “법무부 장관의 공개 지시가 내려왔는데 제가 신천지 압수수색이 불가하다고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윤 후보 캠프에서 고문으로 활동했던 건진법사 전모 씨의 지인이 “윤 검사가 이만희 총회장을 어떻게 처리하면 좋겠는지, (국민들께 윤석열을) 각인시키려면 수사해야 하지 않겠는지를 물어온 적 있다. (전 씨는) 이 총회장도 ‘하나의 영매’라며 당신이 대통령이 되는 데 걸림돌이 될 수 있으니, 손에 피 묻히지 말고 부드럽게 가라고 다독여줬다”고 발언했다. 사실상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윤 후보가 무속인의 조언에 따라 압수수색 영장을 거부한 셈이다.

강 대변인은 “최순실 국정농단사태 이후 다시는 없을 것으로 생각했던 무속인의 정치 개입이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다시 튀어나온 점은 대단히 충격적”이라며 “무속인의 조언을 따르는 검찰총장도 심각하지만, 국정을 무속인의 조언에 따라 운영한다면 이는 상상만으로도 끔찍한 일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윤 후보는 신천지에 대한 강제수사를 거부한 이유가 무엇인지, 무속인 전씨의 조언을 받고 결정한 것인지 국민 앞에 분명하게 답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힘은 윤 후보 캠프에서 무속인이 활동했다는 보도에 대해 “해당 인사가 (선대본부 산하) 전국네트워크위원회에 몇 번 드나든 바는 있으나, 선대본부 일정, 메시지, 인사 등과 관련해 개입할만한 여지가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윤 후보가 지난해 10월 대선 경선 TV토론 과정에서 손바닥에 ‘왕(王)’을 새기고 나타나는 등 윤 후보가 무속인의 조언에 따라 활동하고 있다는 의혹이 연이어 제기되며 윤 후보를 둘러싼 ‘무속 논란’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osyoo@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