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텐아시아

이지혜, 태리 목소리 담긴 곰인형 선물에 왈칵.."너무 감동 받아서 눈물 나"('동상이몽2')

신지원 입력 2022. 01. 18. 05:0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동상이몽2'(사진=방송 화면 캡처)

가수 이지혜가 맏딸 태리의 출산 선물에 눈물을 보였다.


17일 밤 11시 10분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는 이지혜가 출산하기 전 태리와 눈물의 작별 인사를 했다.


이날 이지혜는 출산 18시간을 앞두고 분주하게 출산 가방을 샀고 문재완은 이지혜의 퉁퉁 부은 다리를 주물렀다. 순간 이지혜는 둘째 산모 수첩을 모며 "우리 애기 언제 생겨서 이렇게 시간이 흘렀을까?"라며 "내가 둘째라 그런지 둘째 산모 수첩 안 쓰면 굉장히 서운할 것 같아서 바쁜 와중에 썼다"라고 덧붙였다.


이지혜는 초음파 사진을 보며 "착상 하자마자 기억나? 그때 열 나서 나 약도 먹었고 출혈도 생겨서 일주일 간 입원했잖아. 약 먹고 또 무슨 일 생기려나 싶었는데 심장 박동 듣고 안심했었어"라고 감회에 젖었다.

한편 맏딸 태리는 둘째 출산을 앞 둔 엄마를 위한 깜짝 선물인 곰인형을 내밀었다. 이지혜가 태리가 건넨 곰인형에는 '엄마 사랑해'라는 태리의 목소리가 고스란히 녹음되어 있어
이지혜를 감동시켰다.


이지혜는 "엄마 너무 감동 받아서 눈물 나"라고 울컥했고 태리는 엄마의 눈물을 닦아주며 "엄마 울지 마"라며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이지혜는 "우리 태리 씩씩하게 있을 수 있지? 엄마 동생 잘 낳고 올게"라며 현관 쪽으로 행했다.


하지만 태리는 "엄마 가면 너무 슬퍼"라며 이지혜를 붙들었고 곰인형까지 내밀어 엄마 이지혜를 울컥하게 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