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김건희 세심한 배려 못했다" '그알' 이수정 교수 이번엔 김지은씨에 사과

홍창기 입력 2022. 01. 18. 05:02 수정 2022. 01. 18. 13:11

기사 도구 모음

이수정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이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전 수행비서 김지은씨에게 사과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 배우자인 김건희씨가 안 전 지사를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해서다.

이와 관련, 안 전 지사의 전 수행비서 김지은씨는 어제 17일 한국성폭력상담소를 통해 성명을 내고 "생각 없이 내뱉은 말이 2차 가해 씨앗이 된다"며 김 씨의 사과를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건희씨 "안희정 불쌍하다" 발언 수습하며 사과
피해자 김지은씨 "생각없이 내뱉은 말 2차 가해 씨앗"

[파이낸셜뉴스]

이수정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사진=뉴시스

이수정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이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전 수행비서 김지은씨에게 사과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 배우자인 김건희씨가 안 전 지사를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해서다.

오늘 18일 이 위원장의 페이스북을 보면 그는 "이번 서울의소리 녹취록 파동이 안희정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님께 끼쳤을 심적 고통에 대해 국민의힘 선대위 여성본부 고문으로서 진심으로 유감을 표한다"고 적었다.

이어 이 위원장은 "'줄리설'로 인한 여성비하적 인격말살로 후보자 부인 스스로도 오랫동안 고통 받아왔었음에도 성폭력 피해 당사자이신 김지은님의 고통에 대해서는 막상 세심한 배려를 드리지 못한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사과는 MBC '스트레이트' 방송에서 김건희씨가 지난해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내용 때문이다. 녹취록에서 김씨는 "미투도 문재인 정권에서 먼저 터뜨리면서 그걸 잡자고 했잖아. 뭐하러 잡자고 하냐고"면서 "난 안희정이 솔직히 불쌍하더만. 나랑 우리 아저씨(윤석열)는 되게 안희정 편이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안 전 지사의 전 수행비서 김지은씨는 어제 17일 한국성폭력상담소를 통해 성명을 내고 "생각 없이 내뱉은 말이 2차 가해 씨앗이 된다"며 김 씨의 사과를 요구했다.

김지은씨는 "법원 판결로 유죄가 확정된 사건조차 음모론과 비아냥으로 대하는 김건희씨의 태도를 보았다. 당신들이 세상을 바꿔줄 것이라 기대하지 않지만 변화의 노력에 장애물이 되지는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와 그의 수행비서 김지은씨.

#안희정 #김지은 #이수정 #김건희 #국민의힘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