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선의는 선의를 낳고..폐깡통 줍던 할머니에게 5만원 건넨 손길

정윤덕 입력 2022. 01. 18. 06:01 수정 2022. 01. 18. 10:29

기사 도구 모음

"할머니, 맛난 거 사드세요."

대전시 대덕구에 사는 A(78) 할머니가 18일 한겨울 추위를 녹일 만한 따뜻한 사연을 연합뉴스에 전해왔다.

A 할머니는 "그 사람이 내가 깡통을 주워다 팔아 생활하는 노인인 줄 알았나 보다"라며 멋쩍게 웃었다.

사실 생활 형편이 넉넉한 A 할머니가 버려진 깡통을 찾던 이유는 유아차를 밀며 폐지와 폐깡통을 주으러 다니는 '꼬부랑 할머니·할아버지' 부부에게 주기 위해서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할머니도 힘겹게 폐깡통 줍는 다른 노인 부부 도우려 나선 중
폐지 모으는 어르신 ※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할머니, 맛난 거 사드세요."

대전시 대덕구에 사는 A(78) 할머니가 18일 한겨울 추위를 녹일 만한 따뜻한 사연을 연합뉴스에 전해왔다.

할머니가 지난해 크리스마스 전날 오후 집 주변 골목길에서 깡통을 줍기 위해 폐기물 더미를 뒤적이고 있는데, 한 중년 남성이 다가왔다고 한다.

이 남성은 "무엇을 찾으시냐"며 몇 마디 말을 건넨 뒤 할머니 외투 주머니에 무언가를 넣어주고는 급히 뛰어갔다.

할머니가 그의 뒷모습을 향해 "이게 뭐냐" 물었더니 "내일이 크리스마스니, 손주들이랑 통닭이라도 사드시라"는 말만 돌아왔다.

그가 사라진 뒤 할머니가 주머니 속 물건을 꺼내 봤더니 5만원짜리 지폐였다.

A 할머니는 "그 사람이 내가 깡통을 주워다 팔아 생활하는 노인인 줄 알았나 보다"라며 멋쩍게 웃었다.

사실 생활 형편이 넉넉한 A 할머니가 버려진 깡통을 찾던 이유는 유아차를 밀며 폐지와 폐깡통을 주으러 다니는 '꼬부랑 할머니·할아버지' 부부에게 주기 위해서였다.

A 할머니는 "90세를 훌쩍 넘긴 것 같은 노인 두 분이 힘겹게 다니시는 모습을 보니 너무 안타까웠다"며 "어차피 운동 삼아 매일 산책하는 참에 버려진 깡통 등이 있으면 가져다 놨다가 두 분에게 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할머니는 낯선 남성이 불쑥 건네고 간 5만원을 고이 간직하고 있다.

"너무나 따뜻한 마음이 담긴 복된 돈이라 허투루 쓸 수는 없다"며 "노인 두 분에게 드릴지, 아니면 조금 더 보태 어디에 기부를 할지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cobr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