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MK스포츠

차영현 치어리더, 남해에 화보 찍으러 갔나..예술 뒤태 자랑 [똑똑SNS]

뉴스팀 입력 2022. 01. 18. 06:57

기사 도구 모음

차영현 치어리더가 넘사벽 뒤태를 자랑했다.

차영현 치어리더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해는 서울보다 너무 따뜻해서 놀랐어요"라는 글을 적었다.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차영현 치어리더가 남해의 한 숙소를 방문한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차영현 치어리더는 최근 열심히 관리한 결과를 보여주듯, 늘씬한 몸매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차영현 치어리더가 넘사벽 뒤태를 자랑했다.

차영현 치어리더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해는 서울보다 너무 따뜻해서 놀랐어요”라는 글을 적었다.

이어 “여기 근처 아난티던데… 담에는 골프치러 가보고 싶다..”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차영현 치어리더가 넘사벽 뒤태를 자랑했다. 사진=차영현 SNS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차영현 치어리더가 남해의 한 숙소를 방문한 모습이 담겨 있다.

숙소 풀장에서 여유를 만끽하던 그는 카메라를 향해 다양한 포즈를 취하며 인증샷을 남겼다.

특히 차영현 치어리더는 최근 열심히 관리한 결과를 보여주듯, 늘씬한 몸매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긴 기럭지와 군살 하나 없는 수영복 자태로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차영현은 LG 트윈스, 원주 DB 프로미 등의 치어리더로 활동 중이다.

[MK스포츠 뉴스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