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헤럴드경제

美, 뉴욕병원 입원환자 절반은 코로나 확진자..신규 확진 나흘째 80만명대

입력 2022. 01. 18. 07:16

기사 도구 모음

미국에서 하루 평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째 80만명 선을 유지하며 정점을 지난 것 아니냐는 여론을 키우고 있다.

뉴욕타임스(NYT) 자체 집계로 16일(현지시간) 기준 미국의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80만1903명이다.

다만 확진자의 후행 지표인 하루 평균 입원 환자는 2주 전보다 61% 증가하며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최고치인 15만5943명으로 올라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공휴일인 '마틴 루터킹의 날'을 맞아 기념 퍼레이드가 지나가는 것을 시민들이 구경하고 있다. [AFP]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미국에서 하루 평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째 80만명 선을 유지하며 정점을 지난 것 아니냐는 여론을 키우고 있다.

다만 코로나19 입원 환자는 증가 일로다.

뉴욕타임스(NYT) 자체 집계로 16일(현지시간) 기준 미국의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80만1903명이다.

2주 전보다 1.98배로 늘어난 것으로, 이달 10일까지만 해도 증가율이 3배를 넘었던 것과 견주면 증가세가 확연히 둔화했다.

또 나흘 연속으로 신규 확진자가 80만명대를 유지했다. 13일에는 80만3736명, 14일에는 80만6157명, 15일에는 80만5069명이었다.

다만 확진자의 후행 지표인 하루 평균 입원 환자는 2주 전보다 61% 증가하며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최고치인 15만5943명으로 올라섰다.

하루 평균 사망자도 57% 늘며 1964명으로 2000명에 근접했다.

오미크론 확산의 초기 진앙이었던 뉴욕주에서는 상황이 호전되며 캐시 호컬 주지사가 연일 희망적인 메시지를 내놓고 있다.

호컬 주지사는 16일 "코로나19 구름이 떠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반적으로 코로나19 예보는 그 이전보다 훨씬 밝다"며 "만약 병원 입원 환자 역시 계속 내려간다면 이는 매우 긍정적인 소식"이라고 말했다.

현재 뉴욕시의 병원들에 입원한 환자 중 약 절반은 코로나19 환자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2개 군 의무팀이 뉴욕의 공공병원을 지원하기 위해 파견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호컬 주지사는 여기에 보태 연방정부에 800명의 의료진을 '기동타격대'로 주 전역에 배치해달라고 요청했다.

반면 비베크 머시 미 공중보건서비스단(PHSCC) 단장 겸 의무총감은 같은 날 CNN에 나와 "문제는 나라 전체가 같은 속도로 움직이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전국적인 정점이 며칠 내에 올 것으로 예상해선 안 된다. 앞으로 몇 주는 힘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jshan@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