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서울시, 설 대비 가스시설 1681곳 안전점검

입력 2022. 01. 18. 07:28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설 연휴를 앞두고 25일까지 다중이용시설·가스공급시설 등 총 1681곳의 가스시설 안전관리 상태를 점검한다고 18일 밝혔다.

합동점검을 통해 가스시설 적정 유지 관리와 안전장치 정상 작동 여부 등을 확인하고 가연성 물질 등 화재발생 위험요인을 제거할 계획이다.

LPG·CNG충전소 108곳, 도시가스 정압기 시설 989곳 등 가스공급시설 1099곳은 시설 안전 관리자가 자체 점검을 하도록 지도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년간 1월중 가스안전조치 출동 총 292건..지난해 157건
25일까지 다중이용시설 582개소 유관기관 합동점검 실시
가스시설점검.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제공]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설 연휴를 앞두고 25일까지 다중이용시설·가스공급시설 등 총 1681곳의 가스시설 안전관리 상태를 점검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점검대상인 다중이용시설 582곳은 소방서·구청·가스안전공사와 함께 합동 점검을 벌인다. 합동점검을 통해 가스시설 적정 유지 관리와 안전장치 정상 작동 여부 등을 확인하고 가연성 물질 등 화재발생 위험요인을 제거할 계획이다.

LPG·CNG충전소 108곳, 도시가스 정압기 시설 989곳 등 가스공급시설 1099곳은 시설 안전 관리자가 자체 점검을 하도록 지도한다.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9~2021년) 1월 중 가스안전 관련 출동은 모두 292건으로 집계됐다. 2019년 42건, 2020년 93건, 2021년 157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어 가스시설 안전점검의 필요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본부는 설 명절 기간 고향방문 등 장기 외출이 예상되는 만큼 전광판·사회관계망서비스(SNS)·홈페이지 등을 활용해 가스 잠그기 철저 등 가스시설 안전수칙 준수에 대한 홍보활동도 병행해 나갈 계획이다.

최태영 시 소방재난본부장은 “이번 점검을 통해 화재 발생 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할 계획”이라며 “안전하게 설 명절을 보내실 수 있도록 가스시설 안전사고 예방과 긴급대응태세 확립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했다.

greg@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