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헤럴드경제

獨 숄츠 "러시아, 우크라 안보 위협하면 큰 대가 따를 것"

입력 2022. 01. 18. 07:30

기사 도구 모음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17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안보를 위협하면 심각한 결과가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DPA통신 등이 보도했다.

숄츠 총리는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정상회담 후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독일과 스페인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국경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가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진 뒤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EPA]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17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안보를 위협하면 심각한 결과가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DPA통신 등이 보도했다.

숄츠 총리는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정상회담 후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독일과 스페인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국경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그 어떤 군사적 개입이나 위협은 커다란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는 게 유럽연합(EU),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와 함께하는 독일의 분명한 메시지"라고 강조했다.

러시아가 위기를 완화하려고 노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힌 숄츠 총리는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며 "이제는 군사적 개입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야한다"고 덧붙였다.

2014년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를 합병한 러시아는 지난해부터 우크라이나 접경 서부 지역에 10만명 규모의 병력을 배치했다.

미국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준비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고, 러시아는 부인하고 있다.

jshan@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