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추미애 "김건희, 최순실보다 영악"..김정화 "秋, 집착 구제불능"

입력 2022. 01. 18. 07:34

기사 도구 모음

김정화 전 민생당 대표가 18일 더불어민주당 명예선거대책위원장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해 "구제불능의 집착이 병적"이라고 했다.

앞서 추 전 장관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이른바 '7시간 통화'와 관련,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보다 영악하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정화 전 민생당 대표.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정화 전 민생당 대표가 18일 더불어민주당 명예선거대책위원장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해 "구제불능의 집착이 병적"이라고 했다. 앞서 추 전 장관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이른바 '7시간 통화'와 관련,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보다 영악하다"고 했다.

김 전 대표는 이에 페이스북을 통해 "삐딱한 열등의식, 애처롭기까지 하다"며 이렇게 비판했다.

이어 "아무리 다급해도 그렇지, 웬 최순실 소환인가"라며 "김 씨는 윤 후보의 배우자 아닌가. 부부가 대화하며 의견을 교환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영악한 여인이라고 했는가"라고 되물은 후 이 후보를 겨냥한 듯 "쌍욕하며 스트레스 주는 '사악한 누구'와 비교됐다"고 했다.

또 "'조종'과 '내조'도 구분하지 못하는 추 전 장관은 김 씨를 시기하는 것인가"라며 "이쯤 커튼 뒤로 들어가시라"고 덧붙였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

앞서 추 전 장관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김 씨를 놓고 "윤 후보를 커튼 뒤에서 조종하는 김 씨는 마구 내지르는 최순실보다 훨씬 은근하고 영악하다"며 "MBC 스트레이트가 보도한 김 씨의 통화 녹취 시청 소감은 보수정당이 다시 한 여인에 의해 완벽히 접수돼 선거를 조종당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숙의가 없고 현대판 샤머니즘 정치에 의지하는 정치로 다시 보수정당이 퇴행 당했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