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서울 도심서 사라지는 가판대..10년간 1000여곳 폐업

입력 2022. 01. 18. 07:43

기사 도구 모음

서울 도심 거리 곳곳에 시민 편의를 위해 운영되던 가로판매대와 구두수선대가 지난 10년간 1000여곳 사라진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시내에서 운영되고 있는 보도상 영업시설물(가로판매대·구두수선대)은 모두 1552곳으로, 전년보다 119곳이 줄었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판매 부진, 운영자 고령화 등으로 자연 감소하는 보도상 영업시설물은 신속히 철거해 시민의 보행 편의를 증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0년 새 가판대 1284곳에서 670곳으로 감소
구두수선대도 1266곳에서 882곳으로 줄어들어
서울 도심의 가로판매대와 구두수선대가 지난 10년간 1000여곳 사라진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가판대 전경. [서울시 제공]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서울 도심 거리 곳곳에 시민 편의를 위해 운영되던 가로판매대와 구두수선대가 지난 10년간 1000여곳 사라진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시내에서 운영되고 있는 보도상 영업시설물(가로판매대·구두수선대)은 모두 1552곳으로, 전년보다 119곳이 줄었다. 10년 전인 2011년 2550곳과 비교하면 39.1%(998곳)가 사라졌다.

10년 사이 가판대는 1284곳에서 670곳으로 47.8% 줄었고, 구두수선대는 1266곳에서 882곳으로 30.3% 감소했다.

또한 전년 대비 가판대는 728곳에서 670곳으로 8% 감소했고, 구두수선대는 943곳에서 882곳으로 6.5% 감소했다.

시가 연간 시설물 운영 현황을 분석한 결과, 판매 부진에 따른 영업 포기가 46건으로 전체 운영 중단 사유의 38.6%를 차지했다.

시는 신용카드 사용이 어려워 불편하고, 주변에 비슷한 기능을 하는 편의점이 계속 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발생 이후 유동 인구마저 감소하면서 영업을 포기한 사례가 크게 늘었다고 분석했다.

또한 운영자의 고령화로 영업을 포기한 사례가 24건, 운영자가 사망해 영업이 중단된 경우가 14건으로 각각 20.2%, 11.8%를 차지했다.

보도상 영업시설물은 관련 조례가 시행된 2001년 8월 이후 기존에 허가된 시설물 외에 신규 허가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세월이 흐르면서 기존 운영자들의 나이가 많아져 지난해 8월 기준 60대 이상인 운영자가 전체의 86%에 달했다.

이에 시는 운영 포기, 허가 취소 등으로 보도에 방치돼 시민 불편을 야기하는 시설물을 대상으로 다음 달부터 매각 및 철거를 진행하고, 도시 미관과 시민 보행권 확보를 위해 다양한 조처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시는 3년 주기로 시설물 운영자의 자산을 조회해 자산가액 4억5000만원 이상이면 점용허가 갱신을 제한하고 있다. 시는 오는 4월 시설물 운영자의 자산을 조회할 예정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판매 부진, 운영자 고령화 등으로 자연 감소하는 보도상 영업시설물은 신속히 철거해 시민의 보행 편의를 증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soohan@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