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클릭e종목]"고려아연, 아연가격 상승으로 양호한 4분기 실적 기대"

송화정 입력 2022. 01. 18. 07:57

기사 도구 모음

NH투자증권은 18일 고려아연에 대해 아연 가격 상승으로 지난해 4분기에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을 것으로 보고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71만원을 유지했다.

변종만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연의 4분기 판매 가격이 전분기 대비 9.4% 상승하며 이익 증가를 견인했을 것"이라며 "아연 가격 상승으로 아연 제련소인 호주 자회사 SMC와 조산화아연(HZO)을 생산하는 국내 자회사 징크옥사이드코퍼레이션의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NH투자증권은 18일 고려아연에 대해 아연 가격 상승으로 지난해 4분기에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을 것으로 보고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71만원을 유지했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고려아연의 4분기 연결 기준 실적은 매출액 전년 동기 대비 15.8% 증가한 2조6076억원, 영업이익은 16.5% 늘어난 3049억원으로 추정된다. 이는 시장전망치(컨센서스)를 각각 3.1%, 7.6% 상회한 수치다. 변종만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연의 4분기 판매 가격이 전분기 대비 9.4% 상승하며 이익 증가를 견인했을 것"이라며 "아연 가격 상승으로 아연 제련소인 호주 자회사 SMC와 조산화아연(HZO)을 생산하는 국내 자회사 징크옥사이드코퍼레이션의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원·달러 환율 상승(원화 가치 하락)도 4분기 이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견고한 이익 펀더멘털과 2차전지 소재 사업 확장에 따른 주가 상승이 예상된다. 변 연구원은 "올해 아연 금속의 연평균 가격으로 전년 대비 11% 상승한 3276달러를 가정하며 벤치마크 제련수수료(TC)는 t당 25.8% 상승한 200달러로 예상된다"면서 "2022년 연결 영업이익은 1조2736억원으로 14.4% 증가하며 사상 최대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2차전지 소재 사업은 오는 10월 전기차용 동박 1만3000t 생산설비가 완성되고 양극재 전구체와 폐배터리 리사이클 관련 사업이 구체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