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클릭 e종목] "LIG넥스원, 아직 남은 추가 상승여력"

공병선 입력 2022. 01. 18. 08:04

기사 도구 모음

LIG넥스원이 아랍에미리트(UAE)와 천궁-Ⅱ 수출계약을 맺었다.

18일 삼성증권에 따르면 지난 16일 LIG넥스원은 UAE의 TTI사와 2조6000억원 규모의 천궁-Ⅱ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한영수 삼성증권 연구원은 "LIG넥스원의 수주 잔고는 4년 연속 성장해 지난해 말엔 8조원을 돌파한 덕분에 올해 매출도 상장 후 처음으로 2조원을 넘을 것"이라며 "올 하반기엔 2015년과 2018년 수주한 해외 수출 프로젝트가 본격적으로 매출로 반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LIG넥스원 최근 3개월 간 40% 상승
2015년, 2018년 수주 본격적으로 매출 반영
삼성증권 "LIG넥스원 목표주가 기존 6만3000원에서 8만원으로 상향"

[아시아경제 공병선 기자] LIG넥스원이 아랍에미리트(UAE)와 천궁-Ⅱ 수출계약을 맺었다. 수주 기대감에 최근 주가가 크게 올랐지만 수주가 이익으로 환원되고 있기 때문에 아직 추가 상승여력이 남았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18일 삼성증권에 따르면 지난 16일 LIG넥스원은 UAE의 TTI사와 2조6000억원 규모의 천궁-Ⅱ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전체 프로젝트 규모에서 약 61%를 수주한 것으로 LIG넥스원의 연간 매출을 상회하는 수준이다. 2020년 LIG넥스원의 연간 매출은 1조6000억원이었다.

다만 이번 계약은 이미 세간에 알려져 LIG넥스원의 주가도 크게 상승했다. 최근 3개월 동안 40% 상승했고 지난해 한 해 동안은 125% 올랐다. 수주 건은 확정된 상태며 지난해 4분기 실적도 무난한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증권은 LIG넥스원의 지난해 4분기 매출을 전년 동기 대비 46% 증가한 1조7070억원, 영업이익을 같은 기간 12.2% 늘어난 1480억원으로 추정했다.

(제공=삼성증권)

그럼에도 여전히 상승여력이 남아있다는 게 삼성증권의 분석이다. 개선된 수주 실적이 점차 매출과 이익으로 전환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영수 삼성증권 연구원은 “LIG넥스원의 수주 잔고는 4년 연속 성장해 지난해 말엔 8조원을 돌파한 덕분에 올해 매출도 상장 후 처음으로 2조원을 넘을 것”이라며 “올 하반기엔 2015년과 2018년 수주한 해외 수출 프로젝트가 본격적으로 매출로 반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수주 부문에서도 긍정적인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UAE 수주 건을 시작으로 백두체계 등 다수의 내수 프로젝트 등에서 강세를 보일 예정이다.

이에 삼성증권은 LIG넥스원의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면서 목표주가를 기존 6만3000원에서 8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전일 종가는 6만8100원이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