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심상정 "조국 사태, 가장 뼈 아픈 오판..나도 비호감 일부"

강민경 입력 2022. 01. 18. 09:23

기사 도구 모음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18일 정의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과 협조하며 이른바 '조국 사태' 때도 여당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지 않은 것과 관련, "지금 생각해도 제가 20년 정치하면서 가장 뼈 아픈 오판이 아니었나"라고 자성했다.

심 후보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저희가 힘을 갖고 정말 실질적인 삶을 개선하는 그런 정치를 하고 싶었다. 그래서 선거제도 개혁에 모든 것을 걸었는데 결국은 실패했고 그 과정에서 진보정당의 가치와 원칙이 크게 흔들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건희, 안희정 언급에 "권력형 성범죄 옹호..분명한 해명 있어야"
인사하는 심상정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7일 오후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기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2022.1.17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18일 정의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과 협조하며 이른바 '조국 사태' 때도 여당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지 않은 것과 관련, "지금 생각해도 제가 20년 정치하면서 가장 뼈 아픈 오판이 아니었나"라고 자성했다.

심 후보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저희가 힘을 갖고 정말 실질적인 삶을 개선하는 그런 정치를 하고 싶었다. 그래서 선거제도 개혁에 모든 것을 걸었는데 결국은 실패했고 그 과정에서 진보정당의 가치와 원칙이 크게 흔들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에 진보정당이 필요하고 또 진보정당이 잘 성장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많은 성원을 해 주신 시민들이 있는데 이분들의 자존감을 크게 건드렸다고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 여러 차례 사과는 드렸는데 국민들이 불신을 아직 거두지 않고 있다는 생각을 선거 과정에서 다시 하게 됐다"며 "저희가 기득권이 되려고 하는 그런 마음이 절대 아니었고, 사회적 약자들의 삶을 바꾸기 위해서는 정치가 힘을 가지고 실질적으로 개선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지금 비호감 대선인데 심상정도 그 비호감의 일부였다"고 자성하기도 했다.

이어 "제가 도덕적으로는 문제가 없고 자질 논란에 휩싸인 적도 없다"며 "(다만) 시민들의 삶은 어려워졌는데 그 절박성에 부합하는 절실함을 가지고 이 비호감 대선을 뚫고 나갈 결기를 보였느냐 이 점에 저희가 깊이 성찰을 했다"고 했다.

한편 심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불쌍하다"고 한 것과 관련해서는 "권력형 성범죄를 옹호한 것. 그리고 그것을 윤 후보도 그렇게 생각한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분명한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km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