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국민의힘, '무속인 고문' 논란 네트워크본부 전격 해산.."윤석열 결단"(종합)

최동현 기자 입력 2022. 01. 18. 09:41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가 18일 '무속인 개입 논란'이 불거진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전격 해산했다.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현안 브리핑을 열고 "이 시간부로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고 밝혔다.

권 본부장은 '기존 네트워크본부 업무는 다른 본부로 이관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런 것은 생각하지 않고 그냥 해산이다"라며 "우리 선거 활동에 어떤 해를 줄지 말지 계산하지 않고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권영세 "불필요한 오해 확산 차단 의미..선거 유불리 계산 없이 해산"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원희룡 정책본부장. 2022.1.1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가 18일 '무속인 개입 논란'이 불거진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전격 해산했다.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현안 브리핑을 열고 "이 시간부로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고 밝혔다. 본부 해산 조치는 윤석열 대선 후보의 결단으로 이뤄졌다.

권 본부장은 "네트워크본부를 둘러싸고 후보 관련해서 불필요한 오해가 확산하는 부분을 차단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이런 악의적인 오해 내지 소문이 후보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부분은 제거하는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세계일보는 전날(17일) 국민의힘 선대본 하부 조직인 '네트워크본부'에 무속인 전모씨가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전씨는 '건진 법사'로 알려진 무속인이며, 윤 후보의 메시지와 일정, 인사에 관여하는 등 '실세'로 통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선대본은 네트워크본부의 업무 유지 여부를 따지지 않고 전격적인 해산을 단행했다. 지난해 당 경선부터 윤 후보가 잇단 '무속 논란'에 휘말렸던 만큼, 선제 대응으로 논란 확산을 막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권 본부장은 '기존 네트워크본부 업무는 다른 본부로 이관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런 것은 생각하지 않고 그냥 해산이다"라며 "우리 선거 활동에 어떤 해를 줄지 말지 계산하지 않고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대본이 서둘러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하는 것은 '건진법사'의 존재를 인정하는 것이 아니냐'는 물음에는 "고문은 (전씨가) 스스로 쓴 명칭에 불과하고, 선대본은 공식 임명한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권 본부장은 "(전씨가) 선대위에 관여했다는 부분도 우리가 점검한 바로는 전혀 없다"고 했다.

권 본부장은 전씨의 가족이 선대본에서 활동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앞으로 불필요한 오해를 낳을 수 있는 부분은 분명히 시정하겠다는 말씀을 드렸다"며 "그 부분에 포함된다"고 했다.

한편 권 본부장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피해자인 김지은씨가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미투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한 것에 대해서는 "사과 요구를 했다는 부분은 뒤늦게 알았는데, 잘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dongchoi89@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