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문대통령, 1만5천명에 설 선물.."하루하루 아끼며 국정 마무리"

조민정 입력 2022. 01. 18. 10:00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설 명절을 맞아 코로나19 현장 종사자와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5천여명에게 선물을 보낸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청와대는 이번 선물이 코로나19 관련 방역 현장의 의료진, 백신 예방접종 현장업무 종사자와 사회복지업무 종사자와 각계 원로, 국가유공자 및 동절기 어려움이 많은 다양한 사회적 배려계층 등에게 전달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포 문배주·광양 매실액·문경 오미자청·부여 밤 등 특산물
코로나19 현장 의료진·종사자, 사회적 배려계층에 전달
문 대통령 내외가 보낼 설 선물 공개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사회 각계 각층에 보낼 설 선물을 청와대가 18일 공개했다. 올해 설 선물은 김포의 문배주 또는 꿀, 전남 광양의 매실액, 경북 문경의 오미자청, 충남 부여의 밤 등 각 지역의 대표 특산물로, 코로나19 현장 종사자 등 1만5천명에게 보내질 예정이다. 2022.1.18. [청와대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설 명절을 맞아 코로나19 현장 종사자와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5천여명에게 선물을 보낸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선물은 김포의 문배주 또는 꿀, 전남 광양의 매실액, 경북 문경의 오미자청, 충남 부여의 밤 등 각 지역의 대표 특산물로 구성됐다.

문 대통령은 선물과 함께 보내는 내외 명의의 연하장에서 "임기 마지막 해 국민들 곁으로 돌아가기 전까지, 하루하루를 아끼는 마음으로 국정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가 이룬 것들이 많다. 새해에는 호랑이처럼 높이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번 선물이 코로나19 관련 방역 현장의 의료진, 백신 예방접종 현장업무 종사자와 사회복지업무 종사자와 각계 원로, 국가유공자 및 동절기 어려움이 많은 다양한 사회적 배려계층 등에게 전달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청와대는 지난해 12월 22일부터 지난 14일까지 진행된 농축수산물 직거래장터(온라인)를 통해 농축수산물 소비 확산에 적극 참여했으며 자매결연을 맺은 사회복지기관에도 설 준비 생필품을 전달할 계획이다.

문대통령 내외가 보낼 연하장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사회 각계 각층에 설 선물과 함께 보낼 연하장을 청와대가 18일 공개했다.2022.1.18.[청와대 제공]

chom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