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尹 행사 수행한 무속인 처남..김재원 "그런 분들 많다" 해명

장영락 입력 2022. 01. 18. 10:34

기사 도구 모음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윤석열 대선 후보 선대본 무속인 논란에 대해 "처남 딸이 일한다고 아버지 문제가 논란이 되어야 하느냐"며 활동 의혹을 부인했다.

전씨 딸까지 선대본 SNS를 담당했다는 지적이 나오자 김 최고위원은 "딸이 담당하고 처남이 무슨 일을 했다고 해서, 그 아버지가 어떤 분이라고 해서 아버지의 문제가 지금 논란이 되어야 되느냐"며 거듭 가족관계로 이해할 문제가 아니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무속인 전씨 처남, 딸 선대본 활동에는 "아버지 문제가 논란 되어야 하나"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윤석열 대선 후보 선대본 무속인 논란에 대해 “처남 딸이 일한다고 아버지 문제가 논란이 되어야 하느냐”며 활동 의혹을 부인했다.
김 최고위원은 18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전날 세계일보는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 전모씨가 윤 후보 선대본 하부 조직에서 고문으로 일하고, 처남과 딸도 선대본 활동을 하고 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국민의힘은 전씨가 고문 직함을 받은 적이 없고 선대본에 몇차례 방문했을 뿐 활동을 한 일이 없다고 부인했다. 논란이 된 전국네트워크위원회는 해산시켰다.

김 최고위원은 “확인해봤는데 아무 관계가 없는 분”이라며 “솔직히 말씀드려서 지금 임명장을 수십만 장을 뿌리고 있는데, 그나마 확인했는데 그 임명장에도 없다는 분”이라고 답했다. 임명장을 많이 뿌렸지만 그 명단에도 없는 사람이라는 주장이다.

김 최고위원은 전씨 처남이 윤 후보를 수행한 사실이 확인된데 대해서도 “처남이 수행했다 치자. 처남하고 매부가 있다고 해서 매부가 어떤 관계가 있느냐”며 전씨와는 관련성이 없다고도 말했다.

전씨 딸까지 선대본 SNS를 담당했다는 지적이 나오자 김 최고위원은 “딸이 담당하고 처남이 무슨 일을 했다고 해서, 그 아버지가 어떤 분이라고 해서 아버지의 문제가 지금 논란이 되어야 되느냐”며 거듭 가족관계로 이해할 문제가 아니라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옆에 와서 악수하고 따라 다니고 소개하고 이러면 이분이 굉장히 호의적인 분이구나 해서 같이 대해주는 것이 지극히 정상적인 정치인들의 일반적인 행위”라며 전씨가 선대본 행사에서 윤 후보를 현장에서 소개시키는 등 주도적으로 움직이는 장면이 잡힌 영상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김 최고위원은 전씨 ㄹ처남이 지난해 6월 29일과 7월 6일 장거리 방문 행사 당시에도 윤 후보를 수행했다는 지적에는 “그런 분들이 많다”고 답하기도 했다. 선대본 인사가 많아서 전씨 처남이 윤 후보와 특별히 가까운 관계는 아니라는 말로 풀이된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