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윤석열, '무속인 논란' 네트워크본부 해산.. 국민의힘 "후보 결단"

손영하 입력 2022. 01. 18. 11:08 수정 2022. 01. 18. 11:13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8일 '무속인 참여 논란'이 제기된 선거대책본부 내 네트워크본부를 전격 해산했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대본부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시간부로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며 "해산 조치는 후보의 결단"이라고 말했다.

앞서 세계일보는 '건진법사'로 불리는 무속인 전모씨가 네트워크본부 '고문'으로 일하며 윤 후보의 메시지와 일정, 인선 전반에 관여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건진법사' 전모씨 관여 의혹에 
"관여 없었다"면서도 '본부 해산'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22 재경 대구경북인 신년교례회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8일 '무속인 참여 논란'이 제기된 선거대책본부 내 네트워크본부를 전격 해산했다. 무속인이 선거운동에 관여했는지 여부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라면서도 괜한 오해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대본부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시간부로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며 "해산 조치는 후보의 결단"이라고 말했다. 이어 "네트워크본부를 둘러싸고 후보와 관련해 불필요한 오해가 확산되고 있는 부분을 차단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앞서 세계일보는 '건진법사'로 불리는 무속인 전모씨가 네트워크본부 '고문'으로 일하며 윤 후보의 메시지와 일정, 인선 전반에 관여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이와 관련해 전씨가 지난 1일 선대본부 직원들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윤 후보의 어깨를 툭툭 칠 정도로 관계가 막역해 보이는 동영상도 공개됐다.

윤 후보 측은 전씨의 역할 자체가 없었다고 해명하고 있다. 권 본부장은 "고문은 (전씨) 자기가 쓰는 명칭에 불과하고 우리가 공식적으로 임명한 적이 없다"며 "선대위에 관여했다는 부분도 우리가 점검한 바로는 전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렇지만 "정치권에선 '실체가 무엇이냐'와 '어떻게 알려지느냐'와 괴리가 있다"며 "근거 없이 떠다니는 소문에 의해서 선대본부 활동이 제약받는 만큼 극단적 조치를 취했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전날 논란이 불거진 건진법사와의 관계에 대해 "제가 당 관계자에게 그분을 소개받아서 인사를 한 적이 있는데, 스님으로 알고 있고 '법사'라고 들었다"면서도 "직책은 전혀 맡고 있지 않고 일정·메시지 관여 기사는 참 황당한 얘기"라고 일축했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