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이재명 vs 윤석열' 27일 첫 TV토론..120분간 1:1로 붙는다

김지영 기자 입력 2022. 01. 18. 11:08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간 양자 TV토론이 27일 진행된다.

박 의원은 "27일 후보간 양자 토론은 민생 대안과 미래 비전 및 실천 능력 검증하는 계기될 것"이라며 "설 연휴 후 4당 후보 토론 제안도 수용한다"며 "윤 후보를 포함한 3당 후보들의 참여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거래소에서 진행된 2022년 증권·파생상품시장 개장식에 참석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간 양자 TV토론이 27일 진행된다.

박주민 민주당 선대위 TV토론단장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방송3사에 TV토론 개최를 요청했는데 오늘 공문으로 정식 답변을 받았다"며 양자 TV 토론 일정을 발표했다.

박 의원은 "27일 후보간 양자 토론은 민생 대안과 미래 비전 및 실천 능력 검증하는 계기될 것"이라며 "설 연휴 후 4당 후보 토론 제안도 수용한다"며 "윤 후보를 포함한 3당 후보들의 참여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날짜만 27일 진행하는 것으로 정확히 밤 10시부터 12시까지 120분간 진행될 예정"이라며 "25일 공식적으로 룰미팅에서 방식이 정해질 것이고 공문상에는 방식이나 주제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토론 내용에 대장동 이슈나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관련 내용이 포함될지 여부에 대해서도 "결정돼 있지 않다"며 "방송3사 공문에도 주제나 방식에 대해서는 언급 없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일단 양자 토론에 합의해서 방송사가 받아들이고 회신해준 것"이라며 "방송 3사는 4당 후보가 나오는 토론도 해야하지 않겠느냐고 제안했고 민주당은 적극 수용하는 입장이다. 기회가 되면 언제든 하겠다"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