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외교부, 부패방지 시책평가 '최하등급'..고용부·국조실 1등급

조민정 입력 2022. 01. 18. 11:10 수정 2022. 01. 18. 13:36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공공기관의 반부패 활동 성과를 평가하는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중앙부처 중 외교부가 '나홀로 꼴찌'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권익위는 각 기관의 반부패 활동 실적을 ▲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 ▲ 청렴정책 참여 확대 ▲ 부패방지제도 구축 ▲ 부패 위험 제거 노력 ▲ 부패방지 제도 운영 ▲ 반부패 정책 성과 ▲ 반부패 정책 확산 노력 등 7개 항목으로 평가해 5개 등급(1∼2등급 우수·3등급 보통·4∼5등급 미흡)을 부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권익위, 273개 공공기관 대상 2021년 평가 결과 발표
국민권익위원회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지난해 공공기관의 반부패 활동 성과를 평가하는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중앙부처 중 외교부가 '나홀로 꼴찌'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고용노동부와 국무조정실, 법무부 등은 최고 등급을 받았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020년 11월부터 작년 10월까지 273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도 부패방지 시책평가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각 공공기관이 자율적으로 추진하는 반부패 활동과 성과를 평가하는 것으로 2002년부터 매년 실시됐다.

권익위는 각 기관의 반부패 활동 실적을 ▲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 ▲ 청렴정책 참여 확대 ▲ 부패방지제도 구축 ▲ 부패 위험 제거 노력 ▲ 부패방지 제도 운영 ▲ 반부패 정책 성과 ▲ 반부패 정책 확산 노력 등 7개 항목으로 평가해 5개 등급(1∼2등급 우수·3등급 보통·4∼5등급 미흡)을 부여했다.

중앙행정기관 중에는 고용노동부·국무조정실·법무부·경찰청·관세청·질병관리청·해양경찰청이 최고 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이중 고용부·국조실·경찰청은 전년보다 2등급 상승했고 법무부·관세청·해양경찰청은 2년 연속 1등급을 유지했다.

공정거래위원회·교육부·산업통상자원부·여성가족부·인사혁신처·중소벤처기업부·해양수산부·통계청은 2등급을 받았다.

중앙행정기관 중에는 외교부가 유일하게 5등급을 받았다.

2021년 기관 유형별 부패방지 시책평가 점수 [권익위 제공]

광역자치단체 중에는 경기도·인천광역시·전라북도·제주특별자치도가 1등급을, 광주광역시·충청북도가 2등급을 받았다. 5등급은 없었다.

국공립대와 공공의료기관을 보면 울산과학기술원·국립암센터·서울대병원이 1등급을 받은 반면 전북대학교와 제주대학교 병원은 5등급을 기록했다.

이번 평가에서 1등급을 받은 기관은 43개(15.8%), 2등급을 받은 기관은 55개(20.1%)였다.

전체 공공기관의 평균점수는 100점 만점에 84.7점으로, 시도교육청의 점수가 88.8점으로 가장 높았고 공직유관단체(87.0점), 광역지자체(86.6점), 중앙행정기관(85.6점) 등의 순이었다.

한편 권익위는 올해부터 반부패 시책평가를 기관 종합청렴도에 직접 반영하는 방식으로 평가제도를 통합평가로 개편하기로 했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