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오세훈 "1인가구 안심특별시"..맞춤형 주택 7만호 공급(종합)

하종민 입력 2022. 01. 18. 11:17

기사 도구 모음

오세훈 서울시장이 1호 공약인 '1인가구 지원'을 위해 향후 5년 간 추진할 중장기 종합대책을 내놨다.

안심마을보안관 등 1인 밀집거주지역에 대한 안전망을 강화하고, 역세권 청년주택 등 1인가구 맞춤형 주택을 2026년까지 7만호 이상 공급한다.

높은 주거비로 고통을 받는 청년 1인가구가 임대료 부담없이 장기간 거주할 수 있도록 2026년까지 역세권 청년주택 5만7310호, 청년 매입임대 1만1700호 등을 추가 공급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1인 밀집거주지역 안전망 강화, 1인가구 맞춤주택 7만호 공급
5년간 중장기 대책에 5조5789억 투입…시 조직편재도 개편 구상

[서울=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1호 공약인 '1인가구 지원'을 위해 향후 5년 간 추진할 중장기 종합대책을 18일 내놨다. 안심마을보안관 등 1인 밀집거주지역에 대한 안전망을 강화하고, 역세권 청년주택 등 1인가구 맞춤형 주택을 2026년까지 7만호 이상 공급한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1.01.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호 공약인 '1인가구 지원'을 위해 향후 5년 간 추진할 중장기 종합대책을 내놨다. 안심마을보안관 등 1인 밀집거주지역에 대한 안전망을 강화하고, 역세권 청년주택 등 1인가구 맞춤형 주택을 2026년까지 7만호 이상 공급한다.

오 시장은 1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 1인가구 안심 종합계획' 기자설명회에서 "서울시가 1인가구에게 힘이 되어 드리겠다. 139만 1인가구의 고통과 불안을 실질적으로 해소해 나가겠다"며 "서울을 '1인가구 안심특별시'로 만들겠다. 홀로 사는 가구들이 느끼는 고통과 불편을 해소하는 동시에, 삶의 질을 끌어올리겠다"고 강조했다.

시는 건강안심(건강·돌봄), 범죄안심(범죄), 고립안심(경제적 불안감과 외로움), 주거안심(주거) 등 1인가구를 위한 4대 안심정책에 모두 5조5789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1인가구의 공적 건강돌봄 체계를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1인가구 병원 안심동행서비스'를 확대하고, 청년 1인가구에게 제철 식재료로 구성된 '착한 먹거리 꾸러미'를 지원한다. '혼밥'을 어려워하는 중장년층이 함께 음식을 만들고 나누는 소셜 다이닝 프로그램도 확대한다.

1인가구 밀집거주지역에 대한 안전망도 강화한다. 안심마을보안관을 2026년까지 총 51개소에 확대 배치하고, 골목길 노후 보안등도 스마트보안등으로 전면 교체한다. '안전 도어지킴이' 같이 1인가구 누구나 신청할 수 있는 범죄예방장비 지원도 늘릴 계획이다.

높은 주거비로 고통을 받는 청년 1인가구가 임대료 부담없이 장기간 거주할 수 있도록 2026년까지 역세권 청년주택 5만7310호, 청년 매입임대 1만1700호 등을 추가 공급한다. 최소 주거면적을 14㎡에서 25㎡ 이상으로 확대하고 주차 의무비율 도입, 빌트인 가전·가구, 커뮤니티시설 확대 등 청년 1인가구의 수요를 대폭 반영해 주거의 품질도 높인다.

올해 청년·중장년층 등 다양한 세대의 1인가구 뿐만 아니라 다인가구와 함께 어울려 거주할 수 있는 '세대통합형 주택모델'도 개발해 오는 26년까지 총 1300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집 구하기부터 전·월세 계약, 형광등 교체·커튼 설치 등 1인가구가 일상에서 겪는 주거 관련 어려움을 해소해주는 주택관리서비스도 지원한다.

[서울=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1호 공약인 '1인가구 지원'을 위해 향후 5년 간 추진할 중장기 종합대책을 18일 내놨다. 안심마을보안관 등 1인 밀집거주지역에 대한 안전망을 강화하고, 역세권 청년주택 등 1인가구 맞춤형 주택을 2026년까지 7만호 이상 공급한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1.01.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다인가구에 비해 고립·고독 상황에 더욱 취약한 1인가구를 조기에 발견하는 '1인가구 돌봄체계'도 촘촘하게 구축한다. '우리동네 돌봄단'은 취약계층이나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1인가구의 안부를 정기적으로 확인해 고독사 등의 위기 상황을 예방한다. 인공지능(AI)이 전화를 걸어 안부를 확인하고 식사·운동 등 개개인에 맞는 생활습관을 관리해주는 'AI 대화서비스'도 병행한다.

서울시는 1인가구 지원체계를 보다 실효성있게 구축하기 위해 조직 편제도 개편할 예정이다. 오 시장은 "서울시의 1인가구 숫자가 가파르게 늘어날 것"이라며 "1인가구특별대책지원반을 정규 조직으로 변화시켜야 할 필요성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세 집 중 한 집이 1인가구인 시대, 1인가구의 행복이 서울시민의 행복"이라며 "오랜 기간 4인 가구를 기준으로 설계되고 집행됐던 서울시 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해 홀로 사는 가구들이 느끼는 고통과 불편을 해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