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김총리 "대선 50일, 정치중립 어느 때보다 중요..처신에 신중 다해야"

김상훈 기자 입력 2022. 01. 18. 12:04 수정 2022. 01. 18. 13:54

기사 도구 모음

김부겸 국무총리는 18일 공직사회를 향해 "정부교체기, 부적절한 언행과 부정한 사익추구로 공직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20대 대통령 선거가 50일도 채 남지 않았다. 곧이어 6월에는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있어 공직자의 정치적 중립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이렇게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3회 국무회의 주재.."국민 신뢰 무너뜨리는 일 없도록 해달라"
여수·순천 10·19 사건 등 언급.."진상규명해 통합의 길 나가야"
김부겸 국무총리가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18일 공직사회를 향해 "정부교체기, 부적절한 언행과 부정한 사익추구로 공직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20대 대통령 선거가 50일도 채 남지 않았다. 곧이어 6월에는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있어 공직자의 정치적 중립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총리는 "늘 강조하지만 공직자는 국민 전체에 대한 봉사자여야 한다. 그런 근본정신에 비춰 각 공직자 분들께서 매사 처신에 신중을 다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에 발생한 일련의 사건·사고를 보면 공직자들이 놓치거나 현장의 목소리에 제대로 귀 기울이지 않아 불행한 일이 발생한 경우가 있다"며 "마지막까지 공직사회가 중심이 돼 그 어느 때보다 각별히 긴장감을 가지고 업무를 챙겨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직사회에 소위 MZ세대가 늘면서 합리적인 공직문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합리적인 공직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해달라"고도 덧붙였다.

또 김 총리는 이날 도입 3주년을 맞은 '규제 샌드박스'를 언급하며 "이 모든 것은 기업인분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끊임없이 도전하는 기업가 정신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성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무조정실을 비롯한 관계부처는 규제 샌드박스가 수요자 중심의 규제혁신 플랫폼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기업과 지속 소통하며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이날 국무회의에 상정된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 회복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안', '3·15의거 참여자의 명예회복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안'에 대해서도 "과거사 문제의 진정성 있는 해결이 있어야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며 "이미 많이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진상을 조속히 규명하고 희생자와 유족의 명예를 회복하여 화해와 통합의 길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주 고(故)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인 배은심 여사의 별세와 관련해서도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해 헌신하신 고인께 거듭 감사드린다"며 "그분께서 남기신 '남은 사람들은 먼저 간 사람들의 삶을 대신 사는 것'이라는 말씀을 가슴에 새기고 더 나은 우리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award@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