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영상] '건진법사'가 키운 무속인 논란..尹캠프, 네트워크본부 해산

이혜란 입력 2022. 01. 18. 12:38

기사 도구 모음

'건진법사'로 알려진 인물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아킬레스건의 하나인 무속인 논란을 건드렸습니다.

세계일보는 17일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 전모씨가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에서 고문 직함으로 활동하며 후보의 메시지와 일정, 인사에 관여한다고 보도했는데요.

국민의힘과 윤 후보는 당일에는 적극 부인하다가 18일에는 한걸음 더 나아가 '건진법사'가 활동한다고 알려진 선거대책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키로 하며 '불끄기'에 나섰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건진법사'로 알려진 인물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아킬레스건의 하나인 무속인 논란을 건드렸습니다.

세계일보는 17일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 전모씨가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에서 고문 직함으로 활동하며 후보의 메시지와 일정, 인사에 관여한다고 보도했는데요.

국민의힘과 윤 후보는 당일에는 적극 부인하다가 18일에는 한걸음 더 나아가 '건진법사'가 활동한다고 알려진 선거대책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키로 하며 '불끄기'에 나섰습니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네트워크본부 해산'을 발표하면서 "윤 후보와 관련해 불필요하고 악의적인 오해가 확산하는 부분에 대해 단호하게 차단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후보는 지난해 TV토론에서도 손바닥에 '왕(王)'자를 그린 것이 포착된데 이어 역술인 천공스님과의 관계가 부각되면서 '주술 논란'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최근에는 그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내가 되게 영적인 사람이라 그런 시간에 차라리 책 읽고 도사들하고 같이 얘기하면서 '삶은 무엇인가' 이런 이야기를 하는 걸 좋아하지"라고 말한 통화 내용이 공개되면서 무속인 논란에 다시 불을 지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오예진·이혜란>

<영상 : 연합뉴스TV>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