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조국 딸 조민, 경상국립대병원 전공의 추가 모집 탈락

지성호 입력 2022. 01. 18. 13:59 수정 2022. 01. 18. 16:00

기사 도구 모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가 경남 진주에 있는 경상국립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전공의 추가 모집에 지원했으나 탈락했다.

18일 이 병원 홈페이지에 공고한 2022년도 전공의(레지던트 1년 차) 추가모집 합격예정자 명단에 조민 씨의 수험번호가 빠졌다.

이 병원은 지난 12∼13일 응급의학과, 소아청소년과 등 5개 과목에 7명을 추가 모집했으며 조 씨는 2명을 뽑는 응급의학과에 혼자 지원했다.

조 씨는 지난달 경기 고양시 한 병원의 응급의학과에 지원했다가 탈락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병원 측 공식 발표 없이 "모집 규정·절차 따라 결정" 원론적 입장
경상국립대학교병원 들어서는 조민 (진주=연합뉴스) 17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경남 진주에 있는 경상국립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전공의 면접을 위해 병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2.1.17 shchi@yna.co.kr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가 경남 진주에 있는 경상국립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전공의 추가 모집에 지원했으나 탈락했다.

18일 이 병원 홈페이지에 공고한 2022년도 전공의(레지던트 1년 차) 추가모집 합격예정자 명단에 조민 씨의 수험번호가 빠졌다.

내과와 외과 1명씩 합격자 2명의 수험번호만 올랐다.

이 병원은 지난 12∼13일 응급의학과, 소아청소년과 등 5개 과목에 7명을 추가 모집했으며 조 씨는 2명을 뽑는 응급의학과에 혼자 지원했다.

지난 17일 면접에 이어 이날 홈페이지에 합격자를 발표했다.

조 씨는 지난달 경기 고양시 한 병원의 응급의학과에 지원했다가 탈락했다.

경상국립대병원 측은 공식 발표를 하지 않고 "모집 규정과 절차 등에 따라 결정했다"며 원론적인 입장만 내놓았다.

shch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