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문화일보

지난해 자동차 생산·내수 모두 감소..수출은 증가세 전환

조해동 기자 입력 2022. 01. 18. 14:10 수정 2022. 01. 18. 14:14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연간 자동차 생산과 내수가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1년 연간 자동차 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 생산은 346만대로 전년 대비 1.3% 감소했으며 내수도 173만 대로 8.5% 줄었다.

지난해 내수 판매를 들여다보면 국산 차는 전년보다 10.4% 감소한 142만9000대, 수입차는 2% 증가한 29만7000대로 각각 집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반도체 수급난에 기저효과 영향…수출차 5대 중 1대는 친환경차

지난해 연간 자동차 생산과 내수가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1년 연간 자동차 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 생산은 346만대로 전년 대비 1.3% 감소했으며 내수도 173만 대로 8.5% 줄었다.

생산 감소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겹친 탓이다.

그러나 다른 국가도 비슷한 상황이어서 주요국 국가별 생산 순위는 전년에 이어 5위(작년 11월 기준)를 유지했다.

1~4위는 중국, 미국, 일본, 인도가 차지했다.

내수 감소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에다 전년의 역대 최다 판매 기록 달성에 따른 기저효과(기준 시점의 통계치가 너무 낮거나 높아 큰 비교차가 발생하는 현상)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내수 판매를 들여다보면 국산 차는 전년보다 10.4% 감소한 142만9000대, 수입차는 2% 증가한 29만7000대로 각각 집계됐다.

지난해 국내에서 많이 팔린 차는 그랜저(8만9084대), 카니발(7만3503대), 아반떼(7만1036대), 쏘렌토(6만9934대), 쏘나타(6만3109대) 순으로 상위 5위권을 모두 국산 차가 차지했다.

수입차의 국가별 판매 증감률을 보면 스웨덴과 독일은 각각 17.6%와 2.2% 증가했으나, 프랑스(-17.5%), 영국(-11.2%), 미국(-7.2%), 이탈리아(-3.2%) 등은 감소했다.

친환경차 유행 속에 내연기관차 판매 대수는 17% 줄고, 친환경차는 54.5% 증가했다.

생산과 내수는 줄었지만, 수출 대수는 205만 대로 8.6% 증가했으며, 수출 금액 역시 464억7000만 달러로 24.2% 늘었다.

수출 대수와 금액이 모두 증가한 것은 2012년 이후 9년 만이다.

코로나19로 인한 기저효과에다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브랜드의 시장 점유율 상승이 수출 호조로 이어진 것으로 해석된다.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브랜드 점유율은 2017년 7.4%, 2018년 7.6%, 2019년 7.9%, 2020년 8.0%에 이어 지난해 1~11월 8.4%로 꾸준히 상승하는 추세다.

하이브리드차 수출 대수가 전년 대비 71% 증가하는 등 친환경차 수출 대수가 전반적으로 늘어났다. 이러한 친환경차 수출 비중 확대에 따른 수출 품목 고도화로 수출 금액도 전년 대비 24.2% 증가한 464억7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2014년(484억 달러) 이래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해외 주요국의 친환경차 전환 정책에 따른 수요 확대와 다양한 전기차 신형 모델이 출시된 영향이다.

특히 수소차 시장에서 국내 자동차는 2019년 이래 3년 연속 판매 순위 1위를 기록 중이다.

산업부는 “친환경차 수출 비중은 자동차 전체 수출 대수의 20.7%를 차지했다”며 “5대 중 1대가 친환경차인 셈”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글로벌 자동차 판매 호조로 부품 수출금액도 227억8000만 달러로 22.2% 증가했다.

조해동 기자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