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하버드大 로고프, 美 인플레 2023년까지 지속 전망

윤재준 입력 2022. 01. 18. 14:11

기사 도구 모음

현재 진행되고 있는 미국 물가상승(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인 것이 아니며 계속해서 오름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미 하버드대 경제학 교수인 케네스 로고프가 밝혔다.

로고프 교수는 17일(현지시간) 폭스비즈니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증시가 상승하고 주택가격은 높은 등 각종 지수가 높은 상태에다가 경제는 취약한 상태"라며 이같은 상황에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금리 인상을 올리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이로인해 "인플레이션은 2023년에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 시내 한 마트의 화장지 선반이 거의 비어있는 모습.로이터뉴스1
현재 진행되고 있는 미국 물가상승(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인 것이 아니며 계속해서 오름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미 하버드대 경제학 교수인 케네스 로고프가 밝혔다.

로고프 교수는 17일(현지시간) 폭스비즈니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증시가 상승하고 주택가격은 높은 등 각종 지수가 높은 상태에다가 경제는 취약한 상태"라며 이같은 상황에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금리 인상을 올리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이로인해 “인플레이션은 2023년에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미국 소비자 물가는 전년 동기 대비 7% 오르면서 7.1%를 기록한 1982년 6월 이후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다.

7개월 연속 5%가 넘는 상승에 연준은 물가를 잡기위해 이르면 3월 금리 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로고프는 미 연준이 지난 30년 가까이 물가를 잡기위한 목적으로 금리를 올리지 않았다는 점을 상기시키며 인상으로 인한 효과가 어떨지는 불확실하다고 시인했다.

따라서 연준이 결국 당초 계획보다 금리를 더 자주 올릴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 미국 지방연방은행 총재들 사이에서는 4회 인상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 또 제이미 다이먼 JP모간 최고경영자(CEO)는 금리를 6~7회 인상할 것이라는 견해도 내놨다.

로고프는 인플레이션에 따른 임금 상승 압력도 큰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뛰는 물가는 최근 수개월동안 미국 근로자들이 누리고 있는 임금 상승을 잠식하고 있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12월 물가가 전월 대비 0.5% 오르는 동안 시간당 수당은 0.1% 오는데 그쳐 근로자들이 실질 받눈 수당이 0.6% 감소했으며 연간 소득 또한 2.4% 줄었다.

국제통화기금(IMF) 수석 이코노미스트를 지낸 로고프는 미국 연준을 비롯한 여러 세계의 중앙은행들이 인플레이션을 유발시키지 않고 임금이 물가 만큼 상승하지 않도록 한다는 일본은행의 통화정책을 닮으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