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국제유가, 7년래 최고치 배럴당 87달러 돌파.."세 자릿수로 뛸 것"

정윤미 기자 입력 2022. 01. 18. 15:00 수정 2022. 01. 18. 15:39

기사 도구 모음

18일 국제 유가가 배럴당 87달러를 돌파하며 7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고 로이터·AFP통신이 보도했다.

크레이그 얼람 오안다애널리스트는 "그 그룹(OPEC+)은 대량으로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것이 석유 가격을 계속 뒷받침하고 있고, 배럴당 선물가격이 세 자릿수로 상승하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상승 요인, UAE 테러·코로나19 완화·동계 난방 수요 증가 등
전문가 "유가 상승세 지속..내년 배럴당 100달러 돌파할 것"
17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수도 아부다비 소재 산단 지역 모습 2022.01.17 © AFP=뉴스1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18일 국제 유가가 배럴당 87달러를 돌파하며 7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고 로이터·AFP통신이 보도했다.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가격은 이날 배럴당 87.55달러로 2014년 10월 29일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 이어 오전 3시16분(GMT) 기준 배럴당 1.01달러(1.2%) 오른 87.48달러를 기록했다.

이날 미국은 공휴일 마틴 루서킹의 날을 맞아 인해 유가 시장이 잠잠했음에도 불구하고 미 서부텍사스원유(WTI) 선물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1.32달러(1.6%) 급등한 85.14달러를 기록했다.

이 같은 국제 유가 급등세는 전날 아랍에미리트(UAE)에서 발생한 예멘 후티 반군의 폭탄 테러로 중동 지역 내 지정학적 긴장감이 고조되면서 유발됐다.

후티 반군은 전날 드론으로 추정되는 물체로 아부다비석유공사(ADNOC) 정유 시설이 있는 무사파 공업지역 내 유조차 3대와 아부다비 공항 내 신축 건설 현장을 공격해 인도인 2명과 파키스탄인 1명 등 3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이와 관련 이란의 지원을 받는 예멘 후티 반군은 자신들이 UAE에 대한 공격을 감행했다고 밝혔다. 이에 맞서 UAE는 "이 테러 공격에 대응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지고 있다"고 반발했다.

ADNOC 측은 테러 이후 국내외 고객들에게 중단 없는 석유 공급을 위해 연속성 있게 사업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다른 유가 급등 요인으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확산 우려가 완화된 탓도 있다. 일부 국가의 여행 규제 완화는 항공 연료비 상승으로 이어졌다.

이 밖에도 호주 최대은행 커먼웰스 산하 증권사 컴섹(CommSec) 분석가들은 추운 겨울 난방 연료 수요 증가를 꼽았다.

아울러 OPEC+(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산유국연합체·오펙플러스)는 매달 하루 40만 배럴씩 증산하기로 했지만 목표달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도 상방 압박으로 작용하고 있다.

크레이그 얼람 오안다애널리스트는 "그 그룹(OPEC+)은 대량으로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것이 석유 가격을 계속 뒷받침하고 있고, 배럴당 선물가격이 세 자릿수로 상승하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로벌 투자은행 역시 유가 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골드만삭스는 2014년 7월 이후 처음으로 내년에 배럴당 100달러를 돌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younm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