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단독] JTBC, 이준석 출연 '가면토론회' 종영키로.. 다시보기도 중단

김승재 기자 입력 2022. 01. 18. 16:08 수정 2022. 01. 18. 16:1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가 JTBC 시사교양 프로그램 '가면토론회'에 '마라탕'이라는 익명의 논객으로 출연한 모습. /JTBC 캡처

JTBC가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가 가면을 쓰고 논객으로 출연해 논란이 됐던 프로그램 ‘가면토론회’를 종영하기로 했다. 2회 방영만에 프로그램이 폐지된 것이다. 이 대표가 이 프로그램에 출연해 국민의당 안철수 대통령 후보를 비판하는 듯한 발언을 하자 국민의당이 반발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JTBC 예능본부는 18일 국민의당에 보낸 공문에서 “기(旣)녹화분은 방송하지 않으며 ‘가면토론회’는 종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JTBC는 이미 방송된 가면토론회 방송 다시보기 서비스도 중지하기로 했다. JTBC ‘가면토론회’ 홈페이지도 삭제됐다.

가면토론회는 출연자들이 가면을 쓰고 음성 변조를 한 상태로 정치·사회 현안을 두고 3대3 토론배틀을 벌이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5일 첫 방송과 12일 두번째 방송에서 ‘마라탕’이라는 닉네임으로 출연한 논객이 이준석 대표로 드러나며 논란이 일자 JTBC가 해당 프로그램을 중단하기로 한 것이다.

이 대표는 방송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해 “왜 희망을 걸어요. 계속 실패했는데 같이 망하는 데에 희망을 걸자고요?” 같은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은 JTBC 측에 공문을 보내 “가면토론회는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을 유리하게 다루고 안철수 후보와 국민의당을 불리하게 다루는 형식”이라며 “제작진과 출연진을 상대로 선거방송심의와 공직선거법에 따른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