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김건희 '미투' 발언 사과 요구에..윤석열 "드릴 말씀 없다"

권혜미 입력 2022. 01. 18. 17:16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미투' 사건과 더불어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언급해 구설에 오른 가운데, 윤 후보는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당시 김씨는 이 기자에게 "난 안희정이 솔직히 불쌍하더만.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되게 안희정 편"이라며 "보수들은 챙겨주는 건 확실하지. 그렇게 뭐 공짜로 부려 먹거나 이런 일은 없지. 그래서 미투가 별로 안 터지잖아, 여기는"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건희, 7시간 통화 녹취서 "안희정이 솔직히 불쌍하다"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미투’ 사건과 더불어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언급해 구설에 오른 가운데, 윤 후보는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18일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소상공인연합회 신년 인사회에서 윤 후보는 취재진들의 관련 질문에 “어제 말한 게 전부다. 더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고 짧게 답했다.

전날 윤 후보는 MBC가 방송한 김씨의 ‘7시간 통화’에 대해 “어찌 됐든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에둘러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사진=연합뉴스)
앞서 지난 16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에선 독립 매체 서울의 소리 이명수 기자와 김씨가 지난해 6개월간 나눈 7시간 통화 내용의 일부가 공개됐다.

당시 김씨는 이 기자에게 “난 안희정이 솔직히 불쌍하더만.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되게 안희정 편”이라며 “보수들은 챙겨주는 건 확실하지. 그렇게 뭐 공짜로 부려 먹거나 이런 일은 없지. 그래서 미투가 별로 안 터지잖아, 여기는”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투 터지는 게 다 돈 안 챙겨 주니까 터지는 거 아니냐. 보수는 돈 주고 해야지 절대 그러면 안 된다. 나중에 화 당한다. 지금은 괜찮은데 내 인생 언제 잘 나갈지 모르잖아”라고 밝혔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지난 2018년 안희정 당시 충청남도지사의 수행비서를 지낸 김지은 씨는 안 전 지사에게 8개월에 걸쳐 성폭행 및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안 전 지사는 도지사직을 사임하고 위력에 의한 간음·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재판 과정에서 안 전 지사는 “합의에 의한 관계”라며 불륜 관계를 인정했지만 성범죄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한 바 있다.

김씨의 방송이 나간 이후 김지은 씨는 전날 한국성폭력상담소를 통해 낸 성명에서 “법원 판결로 유죄가 확정된 사건에조차 비아냥으로 대하는 김건희 씨의 태도를 보았다”며 그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이어 “2차 가해자들은 청와대, 여당 후보의 캠프뿐만 아니라 야당 캠프에도 있다는 사실을 이번에 명확히 알게 됐다. 당신들이 생각 없이 내뱉은 말들이 결국 2차 가해의 씨앗이 되었고, 지금도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권혜미 (emily00a@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