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매일경제

김건희 통화 공개 후폭풍..'무속인 논란'에 연관본부 해산까지

최현주 입력 2022. 01. 18. 17: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통화 내용이 추가로 공개된 이후 무속인까지 윤 후보의 선거운동에 개입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이른바 '7시간 통화'에서 "나는 영적인 사람이라 도사들과 삶에 대해 얘기하는 걸 좋아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한 매체는 '건진법사'라고 알려진 무속인 전 모 씨가 국민의힘 선대본부의 조직본부 산하 조직인 네트워크본부에서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논란이 불거진 지 하루 만인 18일 무속인이 드나든 것으로 지목된 선거대책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해산시켰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이 시간부로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며 "네트워크본부는 후보의 정치입문 무렵부터 함께한 조직으로, 해산 조치는 당연히 후보의 결단"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는 "네트워크본부를 둘러싸고 후보와 관련한 불필요하고 악의적인 오해가 확산되는 부분에 대해 단호하게 차단한다는 의미"라며 "앞으로도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후보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부분은 계속해서 제거해나가는 조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지난해 국민의힘 대선 경선 5차 TV토론회 당시 '王(임금 왕)'으로 보이는 글자를 손바닥에 적어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당시 윤석열 캠프 측은 "토론회 전에 지지자들이 사진을 찍자고 하면서 손에다가 손금을 따라 유성펜으로 그었지만, 유성이라 지워지지 않아 덧쓰자고도 했는데 후보가 '그냥 가자'고 해서 화면까지 나오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의문이 해소되지 않은 채, 김건희 씨의 통화 녹취록 발언이 더해지면서 윤 후보의 무속 논란이 재점화됐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적극적으로 논란을 차단했다. 이준석 대표는 18일 유튜브 채널 뉴스토마토의 '노영희의 뉴스IN사이다'에 출연해 '오늘의 운세'를 언급하며 "많은 비과학적인 것을 개인이 받아들이고 삶에 적용하는 부분이 있다"며 "이런 것 때문에 우리 후보 배우자가 영부인으로서 자질이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과도한 주장"이라고 옹호했다.

김기현 원내대표 역시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상식적으로 (무속인 논란이) 말이 되겠는가"라며 "설마 그럴 일이 있겠냐"고 주장했다.

반면 여권에서는 공세를 이어갔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방송언론 국가인재 발표식'에서 "국가의 주요한 의사 결정을 무당과 무속에 의존하는 국가결정권자가 있다면 대단히 위험하고 불안한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전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은 무당이고, 왕윤핵관은 부인 김건희였다"며 "선거공식 기구에 대놓고 무당을 임명할 정도면 이는 샤머니즘"이라고 했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