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광주 붕괴 사고 8일째..상층부 수색 준비 본격화

김애린 입력 2022. 01. 18. 17:2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광주 화정 아이파크 붕괴 사고가 일어난 지 8일째입니다.

수색작업이 이어지고 있지만, 실종자 추가 발견 소식은 아직 전해지지 않았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애린 기자! 오늘 수색 작업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네, 수색작업을 시작한 지 10시간 정도가 흘렀지만, 아직 실종자 발견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 투입된 구조 인력은 2백여 명, 인명 구조견은 11마리입니다.

구조견은 2개 조로 나눠, 그동안 구조견이 반응을 보였던 22층부터 28층을 샅샅이 살피고 있는 중입니다.

소방당국은 오늘 오전 브리핑에서 무너진 건물 22층에 수색을 총괄하는 지휘본부도 설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는데요,

이후 본격적인 상층부 수색을 위해 잔해물을 제거하고 진입로를 확보하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일부만 남은 외부 벽체가 무너지는 걸 방지하기 위해 최상층에 풍속계를 설치해 관찰하고, 19층에 낙하물 방지망도 설치했는데요.

처음으로 수습된 실종자 1명이 발견된 곳인 지하 1층과 1층 등 건물 하층부 수색은 오늘 끝낼 예정입니다.

[앵커]

수색작업에 방해가 되는 게, 건물 외벽에 설치된 타워크레인이잖습니까, 해체 작업은 어디까지 진행됐나요?

[기자]

네, 소방당국은 타워크레인 해체 방법을 정하기 위해 오늘 오후 노동부 등 관계기관과 전문가 회의를 진행했습니다.

오후 현장 브리핑을 통해 구체적인 해체 방법을 설명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해체를 위한 준비 작업은 오늘 중 대부분 마무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건물 외벽과 타워크레인을 와이어로 고정하는 작업과 추가로 들여온 천2백 톤 타워크레인 조립은 오늘 완료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내일부터는 본격적으로 해체를 시작해 오는 21일쯤 끝낸다는 계획입니다.

한편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는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는 오늘 오후 국토부 건설사고조사위원회와 합동으로 사고 현장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경찰은 사고현장에서 콘크리트 표본을 채취해 콘크리트 품질과 강도 등에 대한 정밀 분석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광주 화정 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에서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촬영기자:정현덕/영상편집:이성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김애린 기자 (thirsty@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