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독일 코로나19 사상최고속도로 확산.."완치효력 3개월만 유효"

이율 입력 2022. 01. 19. 00:42

기사 도구 모음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을 필두로 닷새째 사상 최고 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독일 정부는 코로나19 완치자도 백신접종자와 같은 지위로 쳐주는 기간을 3개월로 단축했다.

독일 전역에서는 7만5천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등 정부의 방역조처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다.

RKI는 코로나19에 걸렸다가 나은 완치자를 백신접종자와 같은 지위로 쳐주는 기간을 기존 6개월에서 3개월로 축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건장관 "오미크론 과소평가해서는 안 돼" 경고
전국서 7만5천여명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등 방역조처 반대 시위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을 필두로 닷새째 사상 최고 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독일 정부는 코로나19 완치자도 백신접종자와 같은 지위로 쳐주는 기간을 3개월로 단축했다. 독일 보건장관은 오미크론을 과소평가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독일 전역에서는 7만5천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등 정부의 방역조처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다.

독일 베를린 훔볼트포럼에서 코로나19 백신접종하는 의료진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18일(현지시간) 한국의 질병관리청 격인 독일의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 집계에 따르면 독일의 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553.2명으로 닷새 연속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24시간 동안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7만4천405명, 사망자는 193명이었다.

독일 내 신규확진자 중 오미크론 비중은 지난 14일 기준 73%로 올라서 우세종이 됐다.

RKI는 코로나19에 걸렸다가 나은 완치자를 백신접종자와 같은 지위로 쳐주는 기간을 기존 6개월에서 3개월로 축소했다.

독일 보건부 대변인은 이날 대언론 브리핑에서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되면서 완치 후 3개월 이상이 지나면 재감염이나 전염 가능성이 커진다"고 기간 축소 배경을 설명했다.

카를 라우터바흐 독일 보건장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카를 라우터바흐 독일 보건장관은 전날 메클렌부르크포어포메른주를 방문, "오미크론을 과소평가하는 데 대해 경고한다"면서 "만약 그럴 경우 방역 조처를 더욱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마누엘라 슈베지히 주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에서 "고령층은 다른 변이 때 그랬던 것처럼 오미크론에 나중에야 걸릴 테고, 병원 중환자실은 물론 다른 일반병동에 부하가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미크론이 델타 변이보다 입원확률이 절반, 중증 전환확률이 4분의 1이더라도 병원이나 보건의료 체계에는 과부하가 걸릴 것이라고 그는 전망했다.

독일 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75.1%인 6천250만명, 2차 접종 완료자는 72.8%인 6천60만명, 추가접종(부스터샷)자는 47.6%인 3천960만명이다.

한편, 전날 베를린에서 3천명을 비롯 독일 전역에서 7만5천여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등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정책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구동독 지역인 튀링엔주에서는 2만1천명이, 메클렌부르크포어폼메른주에서는 1만1천명이, 작센안할트주에서는 7천명이 거리로 나섰다.

남부지역인 바이에른주에서는 1만4천명, 바덴뷔르템베르크주에서는 7천명, 서부지역인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에서는 4천명이 시위에 동참했다.

코트부스에서는 경찰이 자극적인 가스를 분사해 시위를 해산했고, 로슈토크에서는 경찰이 물대포차와 페퍼스프레이를 현장에 투입했다.

독일 베를린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등에 반대하는 시위를 규탄하는 플래카드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yulsi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