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봉이김선달'에 성난 불심..정청래 "이재명측이 탈당 권유"

김유민 입력 2022. 01. 19. 07:06 수정 2022. 01. 19. 08:11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이 성난 불심(佛心) 달래기에 총력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사찰을 '봉이 김선달'에 비유한 정청래 의원이 자진 탈당을 권유받았다고 밝혔다.

정청래 의원은 18일 "'이핵관'(이재명 후보측 핵심관계자)이 찾아와 이재명 후보의 뜻이라며 불교계가 심상치 않으니 자진 탈당하는 게 어떠냐고 했다"라며 "컷오프(공천 배제) 때도 탈당하지 않았다. 내 사전에 탈당과 이혼이 없다고 단호하게 거절하고 돌려보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핵관'으로부터 자진 탈당 권유
"인생사 힘들다..탈당하지 않아"
참회하고 - 정청래 의원의 ‘봉이 김선달’ 발언에 대한 불교계 반발이 거센 가운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후원회장인 정세균(앞줄 오른쪽 세 번째) 전 국무총리와 윤호중(두 번째) 원내대표 등이 17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서 108배를 하고 있다.김명국 선임기자
- 정세균 전 국무총리(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후원회장)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예방하고 최근 불교계에 대한 실언등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2022. 1. 17 김명국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성난 불심(佛心) 달래기에 총력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사찰을 ‘봉이 김선달’에 비유한 정청래 의원이 자진 탈당을 권유받았다고 밝혔다.

정청래 의원은 18일 “‘이핵관’(이재명 후보측 핵심관계자)이 찾아와 이재명 후보의 뜻이라며 불교계가 심상치 않으니 자진 탈당하는 게 어떠냐고 했다”라며 “컷오프(공천 배제) 때도 탈당하지 않았다. 내 사전에 탈당과 이혼이 없다고 단호하게 거절하고 돌려보냈다”고 말했다.

정청래 의원은 “여러 달 동안 당내에서 지속적으로 괴롭힌다. 참 많이 힘들게 한다”라며 “굴하지 않고 버티며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인생사 참 힘들다. 이러다 또 잘리겠지요”라고 허탈해했다.

정 의원은 “당이 저를 버려도 저는 당을 버리지 않겠다. 당을 위해, 대선 승리를 위해 헌신하겠다. 지난 컷오프 때처럼”이라며 “민주당을 사랑한다. 민주당을 탈당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정청래 의원, 이재명 대선후보 - 연합뉴스

정세균, 의원 40여명과 조계사行
“黨 부적절 발언에 걱정 끼쳐 사과”

사태는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정청래 의원이 문화재 관람료 문제를 비판하면서 시작됐다. 정 의원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재청 국감에서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 사찰을 ‘봉이 김선달’이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후보가 지난해 11월 원행 스님을 예방하고 정 의원의 발언에 대해 대리 사과한 뒤 민주당이 전통문화발전특위를 구성했지만, 불교계의 분노는 극심한 상태였다. 전국 조계종 사찰마다 정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는 현수막이 걸렸다. 이재명 후보부터 송영길 대표, 윤호중 원내대표 등 소속 의원들이 전국 사찰을 방문하며 공을 들이고 나섰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17일 민주당 의원 40여명과 함께 서울 조계사를 찾았다. 의원들은 조계사 법당에서 108배를 한 뒤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예방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이 후보의 후원회장 자격으로 함께했고, 김영배 전통문화발전특위 위원장, 이원욱 국회 정각회장, 정청래 의원 등이 참석했다.

선대위 관계자는 “이재명 후보나 송영길 대표 등 지도부가 지방을 방문할 때마다 최소한 1차례씩 사찰을 방문하기로 정했다”며 “‘지성이면 감천’이라는데 참회와 용서를 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조계종 승려들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라고 비판한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발언에 대한 성찰 기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유민 기자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