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尹 무속신앙' 논란 이준석의 해명.."늦장가에 조언 받았을 것"

배재성 입력 2022. 01. 19. 07:07 수정 2022. 01. 19. 16: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8일 윤석열 대선후보의 ‘무속’ 논란이 이어지는 데 대해 “우리 후보와 배우자가 늦은 나이에 결혼하다 보니까, 결혼을 주저하고 이럴 때 주변에서 조언했을 수도 있다”고 해명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뉴스토마토 ‘노영희의 뉴스in사이다’에 출연해 ‘윤 후보가 굿이나 점이나 사이비 무속신앙에 좀 심취된 것 아니냐 해서 굿민의힘이라는 우스갯소리가 나온다’는 진행자의 물음에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래도 가장 중요한 건 두 사람이 잘 맞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결혼했을 것이고, 이런 부차적인 조언들이 큰 역할을 했을 거라고 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예전에 모 대통령이 되신 분, 그리고 많은 대선 후보들은 대통령이 되려고 조상 묘까지 이전하고 이랬다. 그런데 우리는 조상 묘를 이전한 대통령을 맞았다고 해서 그분이 실패한 대통령이라고 이렇게 규정하지는 않는다”고 부연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온라인 게임 '리그오브레전드' 대회인 2022 LCK 스프링 개막전을 관전하기 위해 12일 서울시 종로구 그랑서울 타워1 행사장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6일 MBC ‘스트레이트’ 방송에 대해선 “보편적인 대한민국의 어떤 정치인의 부인보다도 우리 후보의 배우자가 정치에 대해서 의사 표현을 할 때 굉장히 조심스러운 편”이라며 “후보자에게 과도한 개입을 한다든지 이런 나중에 농단이라고 할 만한 정도의 행동을 할 거라고 저는 전혀 예상하지 않는다”고 감쌌다.

이어 “그래서 아마 저는 후보자의 배우자가 공개 활동을 한다 해도 다른 정치인의 배우자에 비해서 크게 문제 될 만한 상황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며 “오해에 따른 우리 후보자의 배우자에 대한 이미지가 형성된 것에 비해서는 공개 활동에서 훨씬 나은 이미지가 형성될 것 같다”고 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력 피해자인 김지은씨가 사과를 요구한 데 대해선 “(김건희 씨가) 사적인 전화 통화상으로 대화를 했다는 것에 있어서 2차 가해라는 표현이 저는 성립하기가 쉽지 않다 본다”며 "그런 어떤 발언이 김지은씨의 명예를 훼손한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에 대해선 “정책적 지향이나 아니면 새로운 가치가 별로 없기 때문에 고전을 할 것”이라며 “국민의당의 경선이라는 것이 추대로 된 거지 않나. 사당 하나 만드는 거 아닌가. 그런 상황 속에서는 정치인으로서의 매력도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이 이 대표의 가면 예능 출연을 비판한 데 대해선 “국민의당은 이런 면에서 참 정당이 희한한 게 그걸 부각해서 본인들이 얻고자 하는 게 뭔지 모르겠다”며 “저는 매일매일 언론 인터뷰에서 안철수 대표를 대놓고 비판하고 가면 쓰고 한 것보다 훨씬 센 강도로 이름을 적시해가면서 비판한다. 그렇기 때문에 본인들의 망상 세계에서 좀 벗어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