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일보

하버드 의대 "백신 부작용 3분의 2는 부정적 생각 때문에 생긴다"

이영완 과학전문기자 입력 2022. 01. 19. 08:03 수정 2022. 01. 19. 12: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이언스카페]
코로나 백신을 맞고 나타나는 경증 부작용의 대부분이 부정적인 생각 때문에 발생하는 역플라시보 효과로 나타났다./Pixabay

피로나 두통처럼 코로나 백신 주사를 맞고 나타나는 가벼운 부작용은 대부분 백신 자체가 아니라 심리적 영향인 일종의 플라시보 효과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백신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이 부작용을 부른다는 것이다.

미국 하버드 의대의 테드 캅추크 교수 연구진은 “코로나 백신 접종자들이 겪는 일반적인 부작용은 3분의 2 이상 역플라시보 효과로 나타난다”고 18일 국제 학술지 ‘미의사협회저널(JAMA) 네트워크 오픈’에 밝혔다.

플라시보 효과(placebo effect)는 설탕으로 만든 가짜약을 먹거나 식염수 주사를 맞고도 진짜 약이라는 믿음 때문에 치료 효과가 나타나는 현상이다. 위약(僞藥) 효과라고도 한다. 반대로 진짜 약을 처방해도 환자의 부정적인 생각 때문에 약효가 떨어지기도 한다. 이를 따로 역플라시보 또는 노시보(nocebo) 효과라고 한다.

◇백신에 대한 부정적 생각이 부작용 불러

연구진은 미국에서 진행된 코로나 백신 임상시험 12건의 결과를 분석했다. 백신 임상시험은 모두 백신 접종자와 가짜약 접종자의 효과를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임상시험 참가자들은 자신이 실제 백신을 맞는지, 식염수인 가짜약을 맞는지 모른다. 분석 결과 1차 접종 후 나타나는 일반적인 부작용은 76%가 노시보 효과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2차 접종 후 부작용도 52%가 노시보 효과였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이번 연구는 혈전이나 심근염 같은 중증 부작용은 배제하고 경증 부작용만 조사했다. 논문에 따르면 코로나 백신 임상시험 12건에서 실제 백신 접종자 2만2802명이 가벼운 부작용을 호소했다. 가짜주사를 맞은 플라시보 그룹에서도 2만2578명이 부작용을 보고했다. 실제 백신을 맞은 게 아니므로 이들의 부작용은 역플라시보 효과이다.

또 주사의 정체를 알리지 않고 임상시험이 진행됐으므로,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밝힌 부작용도 같은 비율로 역플라시보 효과로 볼 수 있다. 연구진은 이를 토대로 실제 백신 주사를 맞은 사람이 겪은 부작용 중 역플라시보 효과로 나타나는 비율을 조사했다.

연구진은 1차 접종에서 가짜 주사를 맞은 플라시보 그룹은 35%가 피로나 두통 같은 전신 부작용을 호소했으며, 16%는 주사부위가 붓거나 붉게 변하는 국소적인 부작용을 보고했다. 실제 백신을 맞은 사람은 46%가 한 가지 이상의 전신 부작용을 호소했으며, 67%는 국소 부작용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결국 백신 접종자에서 나타나는 전신 부작용의 76%는 역플라시보 효과인 노시보 효과로 설명된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또 국소 부작용의 24%도 노시보 효과로 설명됐다.

◇플라시보 효과도 알려야 부정적 반응 감소

2차 접종 후 플라시보 그룹 중 전신 부작용이 나타난 사람은 32%, 국소 부작용은 12%로 줄었다. 실제 백신 접종자는 61%가 전신 부작용, 73%가 국소 부작용을 보고했다. 이에 따라 백신 접종자의 전신 부작용 52%는 노시보 효과로 볼 수 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국소 부작용 중 노시보 효과는 16%이다.

연구진은 “이번 결과는 코로나 백신 접종 후 나타나는 두통이나 일시적인 피로감, 팔의 통증은 상당 부분 백신 성분 때문이 아니라 노시보 반응을 유발하는 다른 요인에 의해 발생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백신 접종자에게 역플라시보 효과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면 백신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을 줄여 접종율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진은 밝혔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