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여성 포함 전국 75개 시민단체 "페미들이 女 대표 자처, 여가부 당장 폐지하라"

이동준 입력 2022. 01. 19. 09:50 수정 2022. 01. 20. 14:33

기사 도구 모음

  여성의 인권 추구를 위해 설립된 단체인 바른인권여성연합 및 전국 79개 시민단체들이 여성가족부 폐지를 요구하는 내용의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여성연합 및 시민단체(이하 단체)는 전날인 18일 오후 '여성가족부 폐지 적극 지지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녀가 조화 이루는 건강한 가정과 사회에 대한 보편적 가치, 차별과 혐오라는 프레임 씌워"
지난해 7월 바른인권여성연합 전혜성 사무총장이 여성가족부 앞에서 여가부 해체를 요구하는 피켓을 들고 시위하는 모습. 바른인권여성연합 제공
 
여성의 인권 추구를 위해 설립된 단체인 바른인권여성연합 및 전국 79개 시민단체들이 여성가족부 폐지를 요구하는 내용의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여성연합 및 시민단체(이하 단체)는 전날인 18일 오후 ‘여성가족부 폐지 적극 지지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냈다.

단체는 공동 성명서에서 “여성을 빙자한 권력 탐욕 더 이상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지난주 대한민국 여성의 대표임을 자처하는 급진적 페미니스트들이 ‘여성가족부 폐지’공약에 대한 규탄 성명을 냈다”며 “우리는 그들에게 우리의 대표권을 부여한 적이 없는 여성들로서 그들이 모든 대한민국 여성의 대표를 자처하는 오만을 더 이상 두고 볼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성가족부 폐지’는 2030 남성들만을 위한 공약이 아니라 국가와 사회를 위한 길이”이라며 앞선 12일 YTN이 리얼미터에 의뢰한 ‘정기 여론조사’를 인용해 “여성 응답자의 40.0%가 여가부 폐지를 에 찬성했다. 이들 여성들은 더 이상 여성가족부를 원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설문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그러면서 “모든 여성들의 대변자를 자처하며 사적인 정치적 이익과 권력만을 취해 온 소수의 기득권층이 여성의 이름을 이용하는 것을 더 이상은 좌시할 수 없다. 이것은 수많은 이 땅의 여성들에 대한 모욕이며 국가의 장래에 대한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우리 여성들은 사회적 특권 계층이 되기를 원하지 않는다”며 “우리들은 당당한 사회의 일원으로서 여성이 가진 장점만으로도 충분히 가정과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존재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우리는 남성들과 조화를 이루며 서로의 장점과 단점을 날실과 씨실처럼 서로 보완하며 더 나은 대한민국을 향해 나아가는 동반자로 함께 나아가기를 원한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성가족부는 우리 사회가 지켜가야 할 여성과 남성이 조화를 이루는 건강한 가정과 사회에 대한 보편적 가치를 차별과 혐오라는 프레임을 씌워 파괴하는데 앞장 서 왔다”고 일갈했다.

단체는 “우리 자녀들의 미래 위해서도 여성가족부는 폐지가 마땅하다”며 “오로지 여성의 입장에서 양성의 결과적 평등을 급진적으로 추구하기 위해 전력질주하면서 여성가족부는 우리 사회에 수많은 갈등과 혼란을 초래했다. 어린 시절부터 포괄적 성교육을 통해 성을 누릴 권리만 강화하는 내용을 교육이라는 이름으로 우리 자녀들에게 강요해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또 성인지 감수성이라는 정의조차 명확하지 않은 용어를 통해 성별 관계에 있어서 남성은 언제나 가해자, 여성은 언제나 피해자라는 모순적이고 편협한 성별 자기 인식을 우리 자녀들에게 이식해 온 것이 바로 여성가족부”라며 “여성가족부는 여성의 권리만을 극대화시키려는 급진 페미니즘 사상을 기저에 깔고 가족이라는 가치를 평가절하하며 가정의 순기능을 약화시키는 역할에 앞장서 왔다. 초저출산 문제와 아동학대, 가족해체로 심각한 위기에 당면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여성가족부는 반드시 폐지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