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與 현근택, '문파가 이재명 욕설 영상 조작해 배포' 음모론 공유

송혜수 입력 2022. 01. 19. 10:10

기사 도구 모음

현근택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목소리를 흉내 낸 가짜 욕설 영상 배포설이 나오는 것을 두고 해당 내용을 자신의 SNS에 공유했다.

해당 글에는 친여(親與) 성향 유튜브 채널인 '열린공감TV'가 취재를 통해 이 후보를 대상으로 한 딥페이크 영상이 오는 설 연휴 전에 배포된다는 계획을 포착했다는 내용이 적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현근택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목소리를 흉내 낸 가짜 욕설 영상 배포설이 나오는 것을 두고 해당 내용을 자신의 SNS에 공유했다.

현근택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사진=뉴시스)
현 대변인은 1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피디’라고 하는 사용자의 글을 공유했다. 해당 글에는 친여(親與) 성향 유튜브 채널인 ‘열린공감TV’가 취재를 통해 이 후보를 대상으로 한 딥페이크 영상이 오는 설 연휴 전에 배포된다는 계획을 포착했다는 내용이 적혔다.

글에는 “해당 내용은 이재명 후보가 욕설을 내뱉는 장면이고, 연결고리는 소위 ‘문파’(문재인 대통령 강성 지지자)로 불리기도 하며 ‘똥파리’로 비하 받고 있는 일부 세력에 의해 자행될 것이라고 한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같은 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인 방송인 김어준씨도 해당 내용을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제가 최근 아주 중요한 제보 하나를 받았다”라며 “이 후보가 직접 욕을 하는 딥페이크 음성 파일을 모처에서 제작해 모처에 납품했으며 곧 배포할 예정이라는 구체적인 제보를 받았다”라고 전했다.

그는 “(파일을) 만들기 시작한 건 대략 보름 전이고, 1차 납품한 건 지난 주말”이라며 “손 볼 곳이 몇 군데 있어 수정 지시가 갔다”라고 했다.

구체적인 제보를 받아 상세히 설명할 수 있다는 김씨는 “최종 납품되면 그걸 유포할 계획인데 유력 유포 루트 중 소위 ‘대깨문’이라고 하는 ‘친문재인’을 내걸고 ‘반이재명’ 활동을 하는 그룹(이 있다)”고 했다. 다만 “아직 최종 유포 루트까지는 확정된 것 아닌 것 같다”라며 “설 연휴 전 배포 계획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최근 딥페이크 기술은 진짜 목소리와 구분할 수 없는 정도다. 진짜처럼 들린다”라며 “하지 않은 말인데 목소리를 만들어 내놓으면 가짜임을 입증하기도 어렵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실제 유포되면 그 즉시 어디서 제작했고 어디서 납품받았는지 자세히 얘기하도록 하겠다”라며 “누가 의뢰해서 누가 납품받았는지와 ‘대깨문’이라는 연결고리가 가짜뉴스보다 큰 파장이 있다. 두고보자”고 예고했다.

딥페이크는 딥 러닝(Deep learning)과 페이크(fake·가짜)의 합성어로 특정 인물의 얼굴이나 목소리 등을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해 특정 영상에 합성하는 편집물을 말한다. 최근 이 기술로 정치인, 연예인 등 유명인이나 일반인의 얼굴을 포르노 영상 등에 합성하는 사례가 많아 디지털 성범죄 논란이 됐다.

이에 따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번 대선에서 딥페이크 영상 등에 따른 선거운동 운용기준과 법규 운용을 새로 마련했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딥페이크 영상을 선거에 활용할 경우 딥페이크 영상임을 표시해야 하며 영상물의 내용이 허위사실 혹은 비방에 이르면 안 된다. 또 ‘지능형사이버선거범죄대응시스템’ 등 과학적 분석·조사기법을 적극 활용해 온라인상 위법행위에 대해 엄정 대응할 방침이다.

송혜수 (ssong@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