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방역 성공했나 했는데"..일본 신규확진 3만명 넘어 역대 최다

신진호 입력 2022. 01. 19. 12:5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날 신규확진 3만 2197명 집계
오사카는 검사 양성률 18% 달해
"확진자 전부 파악 못 하는 상황"
日정부, 16개 지역 비상조치 확대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 재확산 중인 일본 - 13일 일본 수도 도쿄 거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마스크를 쓴 행인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주의하라는 내용의 공공 안내판 앞을 지나고 있다. 2022.1.13 AP 연합뉴스

한때 코로나19 확산세가 가라앉았던 일본에서 최근 오미크론 변이에 따른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하루 신규 확진자가 3만명을 넘어 최다를 기록한 가운데 감염이 앞으로 몇 배 더 늘어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지난해 8월 이후 최다…하루만에 1만명 이상 증가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 그래프 - 노란색 막대는 하루 신규확진 수, 검은색 선은 일주일 평균 신규확진 수. NHK 캡처

19일 NHK방송 집계에 따르면 전날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만 2197명이다.

가장 최근 역대 최다를 기록했던 지난해 8월 20일(2만 5992명)보다 6205명(23.9%) 많다.

지난 17일 2만 986명에서 하루 만에 1만 1211명이 늘어났다.

지난해 8월 20일 당시 일본 인구의 약 40%가 백신 접종을 2차까지 마친 상태였고, 이후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신규 확진자 규모도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지난해 9월 30일 신규 확진자가 1545명 집계되던 상황에서 긴급사태 선언을 모두 취소하고도 일본의 감염세는 줄어들어 100~200명 안팎을 오갈 정도로 가라앉았다. 하루 신규 확진자가 50명까지 내려간 날도 있었다.

당시 일본의 코로나19 상황은 국내외의 관심을 모았다. 검사 수 자체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있었지만 대체로 높은 접종률과 자발적인 방역수칙 준수 덕분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1월 하루 100명→연초 2000명…오미크론 변수

코로나19 확산 속 성인식 축하하는 일본 여성들 - 새해 스무살이 된 일본 요코하마의 여성들이 10일 마스크를 쓴 채 전통 복장을 차려입고 성인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모여 있다. 2022.1.10. AP 연합뉴스

그러나 오미크론 변이가 안정적인 상황을 흔들어놓았다.

지난해 11월 30일 일본 내 첫 오미크론 유입이 확인되고도 한동안 100명 안팎으로 집계되던 신규 확진자 수는 12월 중순부터 점차 증가했다.

일본 내 오미크론 변이의 지역감염이 처음 확인된 것은 지난해 12월 27일이었다.

올해 들어서 일본 내 신규 확진자 수는 800명에 육박했고, 연말연시 모임을 고리로 지난 6일 2000명대를 넘어섰다.

여기에 일본 내 미군기지를 중심으로 오미크론 감염이 급증하면서 지역사회로 더욱 빠르게 감염이 퍼져나갔다.

3차 접종률 저조…인구의 1.2% 그쳐

새해 복 기원하기 위해 절 찾은 일본 시민들 - 일본 도쿄 인근의 가와사키 지역의 절이 새해 복을 빌기 위해 찾아온 인파로 북적이고 있다. 2022.1.3. AP 연합뉴스

일본 전문가들은 일본 내 코로나19가 6차 유행에 들어섰다고 판단했다.

결국 오미크론 변이의 경우 2차 접종만으로는 막기 어렵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일본은 3차 백신 접종을 지난달 시작했으나 접종률이 저조한 상황이다.

지난 17일 기준 일본 내 3차 백신 접종자는 전체 인구의 1.2%로 집계됐다.

“폭증 이제 시작”…‘신규확진 10만명’ 예측도

코로나19 극복 기원하는 냉수욕 행사 - 9일 일본 도쿄의 한 신사에 새해를 맞아 냉수욕을 통해 영혼을 정화하고 코로나19 극복을 기원하는 행사가 열리고 있다. 2022.1.9. 로이터 연합뉴스

오미크론의 강한 감염력과 저조한 3차 접종률 등을 고려하면 이미 최다 기록을 갈아치운 신규 확진자 수는 앞으로도 한동안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감염의 폭발적 증가는 이제 시작일 뿐이라는 견해를 내놓았다.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 객원 연구원이며,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담당하는 오사카 부사이세이카이나카쓰 병원 의사 야스이 요시노리씨는 “환자 수 증가 속도가 예상보다 빠르다. 감염자 수는 다음주, 다다음주에 걸쳐 2배, 3배가 되더라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NHK 인터뷰에서 말했다.

그는 오사카부에서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의 경우 최근 일주일 평균 양성률이 18%를 넘었다면서 “모든 감염자를 다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해야 한다. 증상이 나타나 파악되는 사람만 격리하거나 입원시켜도 이번 유행은 좀처럼 멈추지 않을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나카타 다이스케 도쿄대 준교수(경제학)가 이끄는 연구팀의 통계 분석에 의하면 도쿄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이달 말 1만명을 넘고, 2월 첫 주에 1만 9806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고 마이니치신문이 보도했다.

도쿄의 18일 신규 확진자는 5185명이었는데 4배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증가한다는 관측이다.

일본 정부의 방역 정책이나 3차 백신 접종 속도라는 변수가 있기는 하지만 만약 전국 모든 지역에서 비슷한 상황이 벌어진다면 일본의 신규 확진자는 10만명을 넘길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중점조치’ 16개 광역자치단체로 확대 방침

일본, 코로나19 감염 확산 - 코로나19 감염이 확산 중인 가운데 15일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일본 도쿄의 거리를 지나가고 있다. 2022.1.15. 로이터 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현재 오키나와 등 3개 광역자치단체에 적용 중인 코로나19 비상 대책인 ‘만연 방지 등 중점 조치’를 도쿄를 포함한 13개 지역에도 추가로 적용하기로 했다.

19일 오후 정식으로 결정하며 이에 따라 이달 21일부터 중점조치 적용 대상은 16개 광역자치단체로 늘어난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을 2회 접종했거나 검사에서 받은 음성 증명서를 발급받은 이들에 대해 코로나19 감염 확산 상황에서도 음식점 이용과 각종 행사 참가 때 인원수 제한 등을 완화하는 ‘백신·검사 패키지’ 제도를 지난해 11월 마련했다가 실행도 하기 전에 감염이 재확산하면서 보류하기로 했다.

백신 2회 접종이 오미크론을 막는 대책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는 판단 때문이다.

신진호 기자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