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검찰, '김건희 7시간 통화녹음' 이명수 수사착수

한유주 기자 입력 2022. 01. 19. 14:39 수정 2022. 01. 19. 14:39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와의 '7시간 통화녹음'을 방송사에 넘긴 혐의로 고발된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국민의힘이 서울의소리 이 기자를 고발한 사건을 대검에서 넘겨받아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경근)에 배당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12일 이씨를 공직선거법 및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대검에 고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앙지검 공공수사2부 배당
16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록'을 다룬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를 시청하고 있다. 2022.1.16/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한유주 기자 =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와의 '7시간 통화녹음'을 방송사에 넘긴 혐의로 고발된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국민의힘이 서울의소리 이 기자를 고발한 사건을 대검에서 넘겨받아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경근)에 배당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12일 이씨를 공직선거법 및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대검에 고발했다. 국민의힘은 "당사자 간 통화내용을 몰래 녹음한 후 상대방 당사자의 의사에 반하여 공개하는 경우 헌법상 음성권 및 사생활 자유를 침해해 불법행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씨는 김건희씨와 수차례에 걸쳐 7시간가량 통화한 내용을 녹음해 MBC 기자에게 전달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김씨는 통화 내용이 보도되지 않게 해달라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다.

법원은 '7시간 통화 내용' 중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을 포함한 수사 사안 등을 제외하고는 보도가 가능하다는 취지로 판결했고, MBC 스트레이트는 16일 통화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wh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