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이재명, '욕설 통화'에 연일 울먹이며 사과.."어머니 때문에 그랬다"

한주홍 입력 2022. 01. 19. 15:23 수정 2022. 01. 19. 16:07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9일 욕설과 폭언이 담긴 통화 녹취록이 공개된 데 대해 연일 울먹이며 사과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동작구 신대방2동 경로당에서 어르신 공약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제가 욕한 건 잘못했다"면서 "어머니 때문에 그랬다. (형님의) 치료는 불가능하고 일은 계속 벌어지니 저로서는 선택할 방법이 없었다. 제가 부족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어머니도 폭력·패륜 저지를 분도 없어 이제 그럴 일 없을 것"
"형님, 정상적 사람 아닌 상태였다…녹음 내용 전체 들어봐달라"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9일 서울 강남구 업비트 라운지에서 열린 가상자산 거래소 현장 간담회를 마친 후 가상자산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2.01.1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여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9일 욕설과 폭언이 담긴 통화 녹취록이 공개된 데 대해 연일 울먹이며 사과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동작구 신대방2동 경로당에서 어르신 공약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제가 욕한 건 잘못했다"면서 "어머니 때문에 그랬다. (형님의) 치료는 불가능하고 일은 계속 벌어지니 저로서는 선택할 방법이 없었다. 제가 부족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후보는 "한 개인으로서 견디기 어려운 상황이 벌어진 일이니까 사과드린다"며 "다시는 그런 일이 없을 거다. 대상이 될 어머님도 안 계시고, 상식 밖 정신질환으로 도저히 부모에게 인간으로서 감내할 수 없는 폭력과 패륜을 저지를 일도 그 분이 떠났기 때문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 분이 정상적인 사람이 아닌 상태, 정신적으로 표현하기 힘들지만 안 좋은 상태에 있었다는 점, 검찰이 기소했지만 전혀 문제가 없는 것으로 법적 판결이 났다는 점을 이해해달라"며 "녹음 내용은 전체를 한 번 보시면 좋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어머님이 자식 때문에 집에도 못 들어가고, 이집, 저집을 돌아다니시고 보통의 여성으로서도 들을 수 없는 패륜적 겁박을 자식으로부터 듣고 두려워하고, 심지어 폭행을 당해 경찰에 자식을 신고했다"며 "치료를 해보기 위해 진단과 검사를 요청했던 가족들의 어려움과 고통에 대해서도 이해를 좀 해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 장영하 변호사는 전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욕설과 폭언이 담긴 이 후보와 형님 부부 간 160분 분량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yeodj@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