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C

美 워싱턴DC 백신패스 전면 도입.."대유행 종식 아직 멀었다"

김수진 입력 2022. 01. 19. 20:4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미국은 일부 지역에서는 마스크 착용 조차 강제하지 않고 있지만 대도시를 중심으로는 백신 패스가 확대되고 있습니다.

수도인 워싱턴DC에 백신패스를 전면 도입했고요.

열 두살 이상 청소년에 대한 백신 접종도 의무화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수진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미국 워싱턴 DC의 한 식당.

"백신 카드 있으신가요?"

이번주부터 백신 패스가 전면 도입되면서 손님들의 백신 카드와 신분증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식당과 술집, 극장, 공연장은 물론이고 대형 경기장과 실내 체육시설, 도서관까지 거의 모든 실내 시설이 해당됩니다.

다만 종교시설은 예외로 했고, 백화점과 마트, 상점 등은 걸어다니면서 마스크를 쓰고 잠깐씩 이용한다는 이유로 제외됐습니다.

식당에서 식사를 하려면 이렇게 백신 카드와 신분증을 제시해야 하는데요.

지금은 한 번만 백신을 맞은 사람도 입장이 가능한데, 다음달 15일부터는 두 차례 접종을 완료해야 들어갈 수 있습니다.

시민들은 대체로 협조적이었습니다.

[에밀리/식당 손님] "워싱턴DC 코로나 종식을 위한 좋은 정책이라고 생각해요."

[밥 마테라치/식당 주인] "손님이 평소보다 줄어들 거라고 생각했는데, 말씀드린 것처럼 많아서 놀랐습니다. 지금까지는 아주 좋습니다."

워싱턴 시 당국은 청소년 백신 접종도 의무화 했습니다.

12살 이상 학생들에 대해 오는 3월 1일까지 두차례 접종을 완료할 것을 아예 조례로 제정해 시의회에서 통과시켰습니다.

[뮤리엘 바우저/워싱턴DC 시장] "지금 당장 자녀들의 백신 접종 계획을 세울 것을 부모님들께 촉구합니다."

공화당 성향의 지역에서는 백신 패스는 물론이고, 마스크 착용 조차 강제하지 않는 미국이지만, 민주당 성향 대도시를 중심으로 백신 패스가 속속 도입되고 있습니다.

뉴욕과 LA에서 작년부터 이미 시행 중이고, 워싱턴과 보스톤이 이번주 시작한데 이어 볼티모어 등에서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확진자는 여전히 하루 평균 80만 명씩 발생하고 있습니다.

증가세는 둔화됐지만, 입원 환자는 오히려 늘었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코로나19 대유행의 종식은 아직 멀었다며, 오미크론 변이를 가볍게 보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워싱턴에서 MBC뉴스 김수진입니다.

영상취재 : 자민 앤더슨(워싱턴)/영상편집 : 이정섭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취재 : 자민 앤더슨(워싱턴)/영상편집 : 이정섭

김수진 기자 (sj@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2/nwdesk/article/6334344_35744.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